창원 HSD엔진 찾아 기업 애로사항 들어
창원 HSD엔진 찾아 기업 애로사항 들어
  • 이병영 기자
  • 승인 2020.08.13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창대교ㆍ불모산 통행료 인하 등 건의

허 시장 "봉암교 높이 변경 검토 후 판단"
허성무 창원시장은 13일 성산구 신촌동 소재 HSD엔진(주)를 방문해 기업 애로사항을 들은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13일 성산구 신촌동 소재 HSD엔진(주)(대표이사 고영열)를 방문해 간담회 자리를 마련, 기업 애로사항을 청취했다고 밝혔다.

이날 방문은 국내외 어려운 경제 여건 속에서도 세계일등 엔진을 생산해 엔진업계를 선도하고 한국 조선산업 경쟁력 강화에 일조하고 있는 지역기업의 경영활동 지원을 위해 마련됐다.

HSD엔진(주)은 지난 1983년에 연간 20만 마력 생산 규모로 사업을 개시한 이래 세계에서 가장 빠른 시간 내 엔진 생산 4천만 마력을 돌파했고, 2017년에는 선박용 대형 저속엔진 누계생산 1억 마력을 달성하는 등 선박용 엔진 시장 점유율 세계 2위에 달하는 최고의 종합 엔진 메이커다.

또, 친환경 고효율 디젤 발전소 건설, 세계 최초 선박용 저온 탈질 시스템 개발 등 친환경 트렌드에 따른 기술 경쟁력 확보로 수주기반을 마련하는 등 끊임없는 도전과 혁신으로 신규 수익 사업 발굴에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다.

창원시는 지역 내 기업체를 지속적으로 방문해 현장 간담회를 통해 애로사항을 발굴하고, 기업지원 플랫폼 `창원기업지원단`을 운영을 통해 전문가 컨설팅 및 애로기술지원 등 기업지원에 집중하고 있다.

이날 고영열 대표는 △봉암교 확장 시 기존 봉암교보다 높여 건설 △대우조선과 현대중공업 기업결합 시 대우조선해양의 기존 거래선 유지를 위한 제도적 장치 마련 △웅남로(마창대교 방향)에서 공단로 103번길로의 좌회전 허용 △마창대교 및 불모산터널 통행료 인하 등 다양한 기업 애로사항에 대해 건의했다.

허성무 시장은 "봉암교 확장 실시설계 시 안전문제, 도시미관 등 종합적 검토 후 높이 변경 여부를 판단하겠으며, 조선업계는 지역 경제의 중요한 축이므로 대우조선해양 협력업체 보호를 위해 산업은행과 현대중공업의 공동발표문 이행 약속과 더불어 지역사회와 경제계 입장이 반영될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 줄 것을 정부에 건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