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 조류로 굴 등 폐사… 신속 복구 정부에 건의
이상 조류로 굴 등 폐사… 신속 복구 정부에 건의
  • 이대형 기자
  • 승인 2020.08.13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호 의원ㆍ백두현 고성군수 등

진해ㆍ당동만 어업피해 현장 방문
13일 김정호 국회의원, 백두현 고성군수(가운데), 박용삼 군의회의장, 옥은숙 도의회 농해양수산위원회 위원장 등이 진해ㆍ당동만 어업피해 발생해역 현장에서 폐사한 굴을 보고 있다.

13일 김정호 국회의원(민주당 경남도당 위원장), 백두현 고성군수, 박용삼 군의회의장, 옥은숙 도의회 농해양수산위원회 위원장 및 관계자들이 진해ㆍ당동만 어업피해 발생해역 현장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군은 빈산소수괴(산소부족 물덩어리)로 추정되는 이상 조류로 인해 진해ㆍ당동만 해역에서 양식 중인 굴, 미더덕 등의 피해가 점차적으로 확산되고 있다고 밝혔다.

김정호 의원 등 현장을 방문한 관계자들은 폐사된 양식물을 직접 확인하고 실의에 빠진 어업인들의 애로사항 및 건의사항을 청취하며 신속한 복구 및 지원에 대해 논의했다.

김정호 의원은 "고성군과 경남도에서 피해조사 중이고, 국립수산과학원에서 원인 규명을 하고 있다"며 "원인이 정확하게 밝혀지면 신속하게 정부에 피해 복구를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단기적으로는 어장 생계 문제에 대응하고, 농산식품부와 해수부에 건의해 중장기적인 대책도 함께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한, 백두현 고성군수는 "빈산소수괴로 인해 우리 어민들의 삶의 터전이 초토화, 황폐화 됐다"며 "원인규명을 철저히 해 그에 대한 보상과 대책을 경남도와 중앙정부에 요청해서 어민들의 생계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빈산소수괴는 바닷물에 녹아있는 산소 농도가 3㎎/ℓ 이하로 낮아진 물 덩어리를 의미하며, 폭염이 지속되는 한여름에 남해안에서 종종 발생해 양식생물이 집단 폐사하는 등 어업인 피해로 이어지고 있다.

지난 12일 현재까지 고성군에 접수된 피해 현황은 굴, 미더덕, 홍합, 가리비 양식생물 등 85건, 피해액이 약 8억 7천400만 원이지만 계속 폐사가 진행되고 있어 피해가 더 많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