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남동발전, 한국판 뉴딜 이끈다
한국남동발전, 한국판 뉴딜 이끈다
  • 이대근 기자
  • 승인 2020.08.13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5년까지 5조7천억원 투자

4만9천개 이상 일자리 창출

디지털 플랫폼 등 5대 과제 추진

한국남동발전이 `KOEN 뉴딜`을 통해 오는 2025년까지 5조 7천억 원을 투자 4만 9천여 개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힘쓴다.

한국남동발전(사장 유향열, 이하 KOEN)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KOEN 뉴딜 중장기 추진계획`을 발표하고, 기관 특성에 맞는 `한국판 뉴딜`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지난 13일 밝혔다.

혁신성장 인프라 토대 위에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을 추진하는 이번 계획에서는 8대 전략을 기반으로 회사의 미래상을 달성하기 위한 5대 중점과제를 선정, 기관 역량 집중을 통해 4만 9천개 이상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디지털 뉴딜 분야에서는 4차 산업기술을 활용한 디지털 전환을 통해 △비대면 인프라 구축 △스마트ㆍ지능형 발전 △발전ㆍ건설공정 품질관리 등을 추진한다. 그린 뉴딜 분야에서는 △신재생에너지 확대 △대기배출물질 감축 △친환경 에너지 전환 △자원순환 비즈니스 모델 발굴 등에 총 5조 2천800억 원을 투자, 석탄발전기 국내 최다 보유의 불리함을 극복하기 위한 녹색 프로젝트를 역점적으로 추진한다.

특히, 51개의 세부과제 중 민간 투자 파급력이 높은 `5대 대표 과제`를 엄선해 집중 추진한다.

주요 과제로는 △공기업 최초로 분산전원을 모아 전력중개 사업을 추진하는 `KOEN 분산전원 디지털 플랫폼` △올해 행정안전부 범정부 협업과제로 선정돼 추진 중인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을 위한 자원 재활용 협업 플랫폼 구축` 사업 △디지털 인프라 구축과 그린 리모델링을 동시에 추진하는 `스마트-에코 스쿨(S.E.S)` 등이 있다.

차질 없는 실행을 위해 4대 분과(디지털ㆍ신재생ㆍ환경ㆍ인프라)로 구성된 `KOEN 뉴딜 추진본부`도 운영한다. 분과별 중요사항은 CEO주재 `KOEN 뉴딜 전략회의`를 통해 속도감 있게 결정된다.

유향열 한국남동발전 사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능동적으로 헤쳐나가기 위해 디지털 전환은 물론 깨끗하고 안전한 전력생산을 위한 모든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