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군 집중호우 피해지역 빠른 복구 희망을 쏘다"
"하동군 집중호우 피해지역 빠른 복구 희망을 쏘다"
  • 이문석 기자
  • 승인 2020.08.12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민 돕기 온정 손길 줄이어

금융ㆍ기업ㆍ종교계 등서 성금

주민에게 구호물품 후원 늘어
NH농협 하동군지부가 이재민을 위해 쌀과 성금을 기탁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집중호우로 침수 피해를 본 화개장터 등 하동군 수해지역에 연일 복구작업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피해지역의 이재민을 도우려는 온정의 손길도 이어졌다.

하동군은 NH농협 하동군지부 손두기 지부장과 옥종농협 정명화 농협장이 지난 11일 군수 집무실을 찾아 이번 집중호우로 피해를 본 이재민에 써달라며 1천200만 원 상당의 10㎏들이 쌀 400포와 성금 1천만 원을 각각 기탁했다고 12일 밝혔다.

또 적량면 소재 부성산업(주)(대표 최근배)이 1천만 원의 성금을 기탁한데 이어 고성군에서 이철수 씨가 200만 원, 미스터트롯 출신의 정동원 공식 팬클럽 `우주총동원` 회원 16명이 많게는 100만 원에서 5만 원에 이르기까지 총 460만 원의 성금을 보내왔다. 다음 날에는 화개면에 있는 더로드101 대표인 정길웅 하동군체육회 회장과 부산 소재 (주)야베스 추성엽 대표가 차례로 군수 집무실을 방문해 각각 성금 1천만 원씩을 내놨으며, 금성면 20개 사회단체에서도 정성을 모아 400만 원을 기탁했다.

이에 앞서 지난 10일에는 화개면 칠불사(도응 주지스님)와 창원 소재 (주)세진이앤시(대표 김민섭)가 성금 1천만 원씩 보내왔으며, 같은 날 부산 소재 (주)서융(대표 정정복)과 하동읍 소재 (주)세진종합건설(대표 문수환)이 각각 500만 원을 기탁했다.

수해 복구작업을 하는 자원봉사자와 공무원, 상인, 주민 등에 대한 구호물품 후원도 이어졌다. 먼저 지난 9일 퍼시머너리(대표 강영로)가 딸기모찌 5천개를 화개면에 기탁했다.

또 같은 날 농업경영인회(회장 김명석)가 2ℓ들이 생수 1만 2천병과 500㎖들이 생수 8천병을 화개면에 기탁하고, SK텔레콤이 500㎖들이 생수 10상자를 하동읍 해맑음 요양원에 전해왔다.

하동군장학재단 이사장인 이양호 회장이 2ℓ들이 생수 4천800병과 500㎖들이 생수 3천병, 휴심사(벽암 주지스님)가 빵과 우유 각각 300개씩을 화개면에 각각 전달했다.

특히 대한적십자사는 화개장터 일원에서 복구작업을 하느라 고생하는 자원봉사자 등에게 지난 8∼11일 사흘 간 밥차를 지원했으며, 우람종합건설(대표 이수영)은 빵 750개, 진흥건설(주)(대표 진달수)은 초코파이ㆍ음료수 각 1천200개씩을 화개면에 기탁했다.

그리고 엔젤드론교육원(원장 이진성)이 2ℓ들이 생수 1천200병, 형제식육식당(대표 한광열)이 밥 300인분, 농협중앙회 경남본부(본부장 윤해진)가 침수지역 복구를 위해 1천만 원 상당의 양수기 20대를 지원했다.

10일에는 횡천종합건재(대표 배상춘)가 500㎖들이 생수 2천병과 박카스 200병, 한다사이벤트(대표 조화성)가 임대 텐트 8개, 하동군손틀방류영어조합법인(대표 강진호)이 500㎖들이 생수 800병, 진주 민현준ㆍ김홍준 내과의가 2ℓ들이 생수 3천병을 후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