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끄러운 일제잔재, 경남서 뿌리 뽑겠다”
“부끄러운 일제잔재, 경남서 뿌리 뽑겠다”
  • 김명일 기자
  • 승인 2020.08.12 0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의회 조례 제정 토론회

경술국치 110년 제거 공감대

지명 변경 사업도 탄력받을 듯
경남도의회가 11일 대회의실에서 ‘대일항쟁기 일제잔재청산에 관한 조례 제정 토론회’를 열었다.

경남도의회가 경술국치 110년을 맞아 일제잔재 청산을 위한 근거 마련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경남도의회는 11일 대회의실에서 ‘대일항쟁기 일제잔재청산에 관한 조례 제정 토론회’를 열어 ‘일제잔재청산의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조례 제정을 시작으로 실질적인 조치를 취해가기로 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방학진 민족문제연구소 기획실장은 “일제청산은 일회성ㆍ계기성ㆍ전시성 사업이 되지 않도록 지속 가능성을 모색해 가야한다”며 정부기관 및 지방자치단체에 담당부서가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경남지역 일선교육현장에서도 일본이 원산지인 나무 등을 교화ㆍ교목으로 지정하거나, 친일인사가 작사ㆍ작곡한 노래를 교가로 채택하는 등 22개교, 26건의 일제 잔재가 남아있는 것으로 조사돼 도내 전반에 친일 잔재 청산 요구가 제기돼 왔다.

일제잔재청산 조례를 대표 발의한 김영진 도의원(더불어민주당ㆍ창원3)은 “본 조례의 실효성을 확보하기 위해 친일반민족행위자의 정의에 대해 가장 많은 고민이 있었다. 또한 조례 시행 이후에도 일선교육현장에서 남아있는 식민잔재를 뿌리 뽑을 수 있도록 후속 조례 제정도 준비 중이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 조례에는 일제잔재청산을 위한 실태조사의 시행근거가 담겨있어 최근 이슈가 된 바 있는 일제잔재로 의심되는 지명 변경 사업도 한층 더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