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안서 양식홍합 대량 폐사 원인은?
남해안서 양식홍합 대량 폐사 원인은?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0.08.11 0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ㆍ거제ㆍ통영 등 잇단 신고

도, 수산과학원에 원인 규명 요청

올해 경남 남해안에서 양식 홍합이 대량 폐사하자 경남도 등이 피해 접수와 원인 파악 등 대책 마련에 나섰다.

10일 경남도 등에 따르면 창원시, 거제시, 통영시, 남해군, 고성군 등 5개 지역에서 양식 홍합 폐사가 잇따르고 있다.

경남도는 404㏊에 달하는 경남 홍합 양식장 상당수에서 폐사가 발생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경남에서 홍합 양식 면적이 가장 많은 창원시 양식 어민 등에 따르면 홍합 50~80%가 폐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어민은 "양식장에서 건져 올린 홍합 중 상당수가 속이 텅 비어있는 상태다"라고 말했다.

창원시 관계자는 "매년 양식 홍합 10~20%가 보통 자연적으로 폐사한다"며 "올해는 폐사 정도가 매우 심해 보인다"고 전했다.

경남도는 일단 빈 산소 수괴(산소가 없는 물 덩어리)가 생겨 홍합 폐사가 일어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에 도는 오는 12일까지 피해 신고를 받아 현장 조사에 나설 예정이다.

아울러 국립수산과학원에 홍합 폐사 원인을 밝혀달라고 요청했다.

창원시는 홍합 폐사 원인이 빈 산소 수괴 등 자연재해로 밝혀지면 정부에 국비 지원을 요청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