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존 탐구하는 인간 사유가 색을 만나다
실존 탐구하는 인간 사유가 색을 만나다
  • 박성렬 기자
  • 승인 2020.08.10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남해바래길 작은미술관

강천석 ‘실존이 있는 기억’전

공간 회화적 탐색 20여점 선봬
남해바래길 작은미술관에 전시되는 강천석 작가의 작품 ‘또 다른 일상1’.
강천석 작 ‘또 다른 일상2’.

남해바래길 작은미술관이 11일부터 강천석 작가의 ‘실존이 있는 기억’전을 개최한다.

이번 8월 전시회는 강천석 작가가 ‘실존’을 소재로 공간에 대한 회화적인 탐색을 통해 화폭에 실존의 공간을 담아낸 20여 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강 작가의 작품들은 상징적인 기하학적 형태를 통해서 색채화면을 반복하고, 서로 중첩하면서 또 다른 우연의 형상들을 만들어낸다. 화면은 마치 무중력 공간 속에 부유하듯 떠다니는 자유로운 해양적 공간을 형성해내며, 마치 생명을 담은 잎처럼, 요동치는 물결이나 찰나의 섬광처럼 느껴진다. 많은 색들은 각각이 하나의 소우주를 상징하며 실존에 대해 끊임없이 탐구하는 인간의 사유를 떠올리게 한다.

작가는 작품을 통해 “무엇이 미학적 가치를 가진 하나의 작품을 만들어 가는 태도인가”를 고뇌하며, 타자나 권위적인 시스템에 의해 강요되는 것이 아니라 개인의 자유로운 색, 공간 선택으로 행동하는 것이 진정한 작품을 완성하는 과정이고 실존적 태도임을 전달하고자 한다.

작은미술관 8월 전시기간은 8월 11일부터 9월 5일까지이며, 매주 월요일은 휴무다.

관람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을 위한 마스크 착용 관람은 필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