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물 공급 합천 황강 하류서 취수
부산 물 공급 합천 황강 하류서 취수
  • 박재근ㆍ김선욱 기자
  • 승인 2020.08.04 2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95년 도민 반대 무산된 지역

창녕 길곡서 강변여과수 추출

부산, 두곳서 47만㎡ 공급받아

합천군의회, 규탄결의문 채택
황강 물 취수 철회 촉구 결의
합천군의회에서 황강 물 취수 철회 촉구 결의를 진행하는 모습. /연합뉴스

“돌고 돈 맑은 물 공급, 결론은 경남이 부산 시다바리….” 부산 물 공급을 위한 대책은 도민들이 반발하는 황강 하류 취수로 확인됐다. 또 창녕 길곡면에서 강변여과수를 추출, 함께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낙동강 하류인 부산 물 공급을 위한 황강 취수는 지난 1995년 추진된 것으로 도민들의 극렬한 반대로 무산된 바 있다.

환경부는 5일 창원 컨벤션센터에서 갖는 낙동강 유역 물관리 방안 중간보고회에 앞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 같은 방안을 설명했다. 지난 1955년과 다른 것은 경남도민들 중 낙동강을 상수원으로 하는 창원, 김해, 양산, 함안 등 도민 200만 명의 식수대책이 포함된 것뿐이다.

5일 개최되는 낙동강 통합 물관리 방안 중간보고회에서는 부산 울산 경남(PK) 지역 물 공급과 관련, △경남 합천 황강 하류(45만㎥) 활용 △창녕 강변여과수(50만㎥) 개발 △초고도처리 조합 등 3가지 대안이 검토된다. 하루 총 개발물량인 95만㎥ 중 48만㎥를 동부경남(창원 31, 김해 10, 양산 6, 함안 1)에 우선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부산의 경우 하루 총 소요물량 95만㎥ 중 47만㎥는 황강 및 창녕 강변여과수로, 나머지 48만㎥는 낙동강 초고도정수처리를 통해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이 같은 계획에 대해 합천군의회는 지난 20일 제246회 임시회에서 ‘합천군의 젖줄인 황강을 즉각 포기하라’라며 황강 취수원 선정을 위한 낙동강유역 통합 물 관리계획 규탄 결의문을 채택했다.

결의문에서 “합천군의 발전과 미래를 위협했던 황강취수장 건립이 2020년 7월 ‘낙동강유역 통합 물관리 계획’이라는 명칭으로 변경돼 다시 합천군을 위태롭게 하고 있다”면서 “지역 이기주의가 아닌 합천군의 생존을 위해 환경부와 부산시에 유감을 표시한다”며 반발했다.

낙동강여과수가 추진되는 창녕지역도 취수의 경우, 주변 농작물 피해 등을 우려한 주민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창녕 부곡에서는 강변여과수 개발 때 온천수와 농업용수 부족을 우려하고 있다.

이와 관련, 환경부는 ‘비상시 대비’를 강조했다. 자료에도 ‘비상시에 대비한 물 공급 대안’을 명시했다. 경남도민의 반발을 우려, 물 공급 용도를 ‘비상용’으로 제한하면서 갈등을 최소화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오종훈 환경부 서기관은 “지자체 간 의견을 수렴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낙동강 물 문제는 이해관계가 얽혀 낙동강 유역 지자체 간 협의가 무산되면 물 문제는 또다시 원점으로 돌아갈 수도 있다. 부산시가 도민반발에도 요구한 남강댐 공급요구는 극한 대립으로 결국 제외됐다.

노영식 경남도 환경산림국장은 “취수원 개발에 따른 피해지역 주민과의 타협을 원칙으로 한다”며 “낙동강 수질 개선과 함께 다양한 취수원을 발굴해 깨끗한 물을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