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쟁교육은 야만적…교육 패러다임 전환해야
경쟁교육은 야만적…교육 패러다임 전환해야
  • 김명일 기자
  • 승인 2020.08.04 2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교육청, 미래교육아카데미

김누리 중앙대 교수 초청 강연

"연대ㆍ민주주의ㆍ생태교육 해야"
경남교육청이 4일 공감홀에서 개최한 `경남미래교육아카데미`에서 중앙대 김누리 교수가 `포스트코로나 교육혁명을 말하다` 주제로 강의하고 있다.

"포스트코로나 이후 미래교육은 연대교육, 민주주의교육, 생태교육으로 나아가야 한다"

경남교육청이 4일 오후 공감홀에서 개최한 `경남미래교육아카데미`에서 중앙대 김누리 교수는 `포스트 코로나 교육혁명을 말하다` 주제 강연에서 이같이 밝혔다.

미래교육 철학 공유와 방향성 정립을 위해 경남교육청이 기획한 경남미래교육아카데미 첫 강연에는 박종훈 교육감 및 본청, 직속기관 교직원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김누리 교수는 교육개혁을 통해 사회, 문화 변화를 성공적으로 이끌어 낸 독일교육을 사례로 들며 100년을 준비하는 한국 교육의 방향을 제시했다.

특히 경쟁주의, 학력계급 사회, 사유 없는 지식이 중심이 된 한국교육의 현실을 비판하면서 경쟁교육에서 연대교육으로, 시장주의교육에서 민주주의 교육으로, 자본중심 교육에서 생태교육으로 나아가야함을 강조했다.

김 교수는 `경쟁교육은 야만이다`라는 아도르노의 말을 인용해 한국 교육의 현실과 문제를 비판하고 인구 사회학적 변화, 학생의 정치적 성숙, 4차 산업혁명의 요구를 반영한 교육으로 패러다임 대전환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근시안적 시야에서 벗어나 연대와 행복 교육을 강조하는 유럽식 교육을 대안으로 소개했다.

강연 후 질의ㆍ응답 시간에는 코로나19를 통해 두드러지게 드러난 교육의 다양한 현안과 사회변화ㆍ사회안전망으로서의 교육의 중요성을 나누는 기회를 가졌다.

한 참석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사회변화는 더 가속화됐다. 이러한 상황속에서 경남미래교육은 그 변화를 쫓아가는 것이 아니라 변화를 선도해나갈 수 있어야함을 느끼게 됐다. 또한 미래교육이 무엇을 위해 어떻게 나가야 하는지에 대한 좋은 지침이 되는 강연이었다. 앞으로 2강, 3강, 4강까지 꼭 참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박종훈 교육감은 "미래교육테마파크, 학교공간혁신, 미래교육플랫폼 구축 등은 쉽지는 않지만 어려워 못할 일도 아니다. 하지만 미래교육에 대한 비전과 가치를 공유하고 교육에 미래지향적 가치를 담는 것은 정말 어려운 일이다. 그 이유는 사람의 생각과 가치를 변화시키는 일이기 때문이다. 이번 강연을 통해 우리 모두가 공동의 비전과 가치를 함께 공유할 수 있으면 좋겠다"며 이야기를 마무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