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동강 수질 개선 안될 땐 물값 거부 검토"
"낙동강 수질 개선 안될 땐 물값 거부 검토"
  • 강보금 기자
  • 승인 2020.07.30 2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성무 창원시장, 석동정수장 점검

녹조ㆍ유충 출현… 시민 불안 고조

정부ㆍ환경부에 수질 개선 대책 촉구
허성무 창원시장(왼쪽 두 번째)이 30일 진해구 석동정수장을 찾아 정수처리 과정을 살피며 정부와 환경부에 낙동강 원수 수질 개선을 촉구하고 있다.

 "낙동강을 수질 개선 안될 땐 물값 납부 거부까지 검토하겠다." 허성무 시장이 30일 진해권역에 수돗물을 공급하고 있는 석동정수장 현장을 점검하며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석동정수장은 일일 5만 5천톤 내외의 수돗물을 생산해 진해권역에 공급하는 주 정수장이며 낙동강을 주요 상수원으로 하고 있다.

 여름철이면 발생하는 녹조현상과 더불어 올해 수돗물 유충 문제가 불거져 시민들의 불안은 더욱 고조되고 있다.

 이에 허 시장은 "낙동강을 원수로 창원시민들이 식수로 이용하고 있다. 그러나 낙동강 원수의 수질이 좋지 않다는 것은 이미 오래 전부터 알려져 온 사실이다"며 "창원시에 있는 정수장의 생산 품질은 최고라고 자랑하지만, 이러한 품질을 생산해 내기 위한 정수 비용이 타 지역보다 훨씬 많이 든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허 시장은 "정부와 환경부에 지난 2018년에도 낙동강 원수의 수질 회복을 위해 낙동강 보 수문 개방 등을 요구하면서 창원시민의 식수원인 낙동강 원수의 수질 개선을 강조했다"면서 "그럼에도 정부는 마땅한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허 시장은 "낙동강은 창원시민들의 생명 젖줄이다. 낙동강 수질 개선을 위한 이렇다 할 대책은 없이 물값만 받는 것은 안타깝지만 직무유기라 할 수밖에 없다"고 말하며 환경부와 경남도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허 시장은 "낙동강의 수질 악화는 낙동강 수계의 도시 중에서 창원ㆍ김해 등 하류권 도시의 시민들에게는 생존의 문제로서 더이상 기다릴 수는 없다"며 "시장으로서 시민들의 건강권, 나아가 생존권을 지키기 위해 수자원공사와 낙동강유역환경청에 대한 원수대금과 물이용부담금 납부 거부까지 검토하고 있다"고 밝히며 정부와 환경부에 대책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