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업중단학생 학습지원 사업 추진 도교육청, 학교 밖 청소년 키트 지원
학업중단학생 학습지원 사업 추진 도교육청, 학교 밖 청소년 키트 지원
  • 김명일 기자
  • 승인 2020.07.30 2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교육청은 학교 밖 청소년을 위한 `학업중단학생 학습지원 사업`을 통해 학력 취득 기회를 보장하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도교육청은 2019년부터 2020년 12월까지 경남도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에 위탁해 중학교 학력 인정을 위한 학업중단학생 학습지원 시범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학업중단학생 학습지원 사업은 학교 밖 청소년에게 지정된 중학교 학력 인정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만 24세 이하인 학교 밖 청소년이 홈페이지 (educerti.or.kr)에 접속해 학습자 등록 후 지정된 학습지원 프로그램을 이수해 학력인정 기준을 충족하면 검정고시를 보지 않아도 중학교 학력인정이 가능하다.

 경남에는 현재 84명의 학교 밖 청소년이 경남도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에서 운영하는 학습지원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다. 사업 첫해인 2019년 10월 최초로 중학교 학력인정 학생이 이 사업을 통해 배출되는 성과가 있었다.

 다음 달 1일부터 경남도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 및 위카페 `다온`을 방문하는 학교 밖 청소년들에게 리플릿과 마스크 5천장을 배부하며 사업을 홍보하고 학업 지속 의지를 다지고 격려할 예정이다.

 또한 학습자로 등록한 학교 밖 청소년이 가정에서 학습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비대면 프로그램 일환으로 학습키트를 제작해 지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