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 부실, 문 정부 탈원전 탓 아냐"
"두산중 부실, 문 정부 탈원전 탓 아냐"
  • 이대형 <서울 정치부>
  • 승인 2020.07.30 2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호 "적자 원인은 경영 부실"

두산건설 채무ㆍ영업손실 떠안아

 더불어민주당 김정호(김해을) 의원이 30일 창원 두산중공업의 적자원인이 문재인 정부의 에너지 전환정책(탈원전ㆍ탈석탄) 때문이 아니라 부실화된 두산건설의 주식을 두산중공업이 인수해 두산건설의 채무와 영업 손실을 떠안은 것이 결정적인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최근 산업통상자원부 현안 질의에서 "두산중공업의 진짜 적자 발생 이유는 주력업종인 발전설비 분야에서 매년 흑자에도 불구하고 2013년부터 건설경기 침체로 경영난에 빠진 두산건설 주식을 두산중공업이 인수하면서 시작됐다"면서 "두산건설의 채무에 대한 금융비용과 기타 영업 외 손실까지 떠안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발전설비 분야의 영업이익이 10년 내내 흑자였고 누적흑자가 2조 9천776억 원이었음에도 같은 기간의 누적 금융손실이 1조 9천128억 원이었고 기타 영업 외 손실액은 2조 6천314억 원의 누적 적자가 발생했다"면서 "10년간의 누적 당기순손실액이 1조 3천806억 원이나 확대됐다"고 두산중공업 경영 실적을 분석했다.

 그러면서 그는 "두산중공업의 경영적자의 원인은 최근 수년간 지속된 세계 발전시장 침체와 석탄화력발전소 발주 감소로 인해 경영난이 가중됐다"면서 "두산중공업은 문재인 정부의 에너지 전환 정책으로 원자력발전소와 석탄발전소의 설비발주 감소로 인한 매출 감소로 적자가 아니었다"라고 주장했다.

 한수원이 두산중공업에 지급한 원자력발전 설비 발주금액이 지난 2017년 이후 오히려 늘어 문재인 정부의 에너지 전환 정책(탈원전)이 두산중공업의 적자 원인이 아니라는 것이다.

 김 의원은 "두산중공업의 국내원자력 발전설비 매출로 추정할 수 있는 한국수력원자력이 두산중공업에 지급한 금액이 2017년 5천877억 원에서 2018년 7천636억 원, 2019년 8천922억 원으로 오히려 늘고 있다"면서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두산중공업이 직격탄을 맞았다는 주장은 근거 없다"고 일축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에너지 전환 정책에 따라 계획된 원자력발전소 건립계획 중 착공하지 않은 신한울 3ㆍ4호기는 취소했는데 이것은 두산중공업의 향후 원자력발전 설비 매출 감소세 전망이지만 마치 당장 원전 매출이 줄고 직접적으로 경영적자가 발생한 것처럼 왜곡하고 과장한 것은 명백한 가짜뉴스"라면서 "이는 문재인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을 폐기하고 원자력발전소,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을 재개시키고자 하는 불순한 의도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