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시니어 북 딜리버리` 시범 사업 추진
부산시 `시니어 북 딜리버리` 시범 사업 추진
  • 정석정 기자
  • 승인 2020.07.30 2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7일까지 시니어클럽으로 신청모집인원 60명ㆍ공공도서관 근무

부산시가 한국노인인력개발원과 함께 책 읽기를 원하는 시민들에게 어르신들이 직접 찾아가는 도서 대여 및 반납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니어 북 딜리버리`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시범사업은 코로나19 영향으로 공공도서관이 운영을 중단하면서 발생하는 시민불편을 해소하고, 도서 접근성을 높여 책과 함께 하는 `슬기로운 거리 두기`를 통한 독서 진흥에 동참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는 부산 지역 공공도서관을 이용하는 시민을 대상으로 도서 대여 및 반납 서비스를 제공하고, 시니어에게는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하는 사업으로 고령화 시대 새로운 사회공헌형 일자리 모델이기도 하다.

특히,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한 `비대면 노인 일자리 사업`으로 참여자의 안전을 확보할 뿐만 아니라 지속가능한 장노년 일자리로 사회적 가치도 실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 시범사업 모집인원은 60명이며 이들은 북구ㆍ금정구ㆍ기장군 소재 공공도서관에서 활동할 예정이다. 근무시간은 월 60시간 이상 탄력적으로 근무할 수 있고, 급여는 주휴수당을 포함해 월 최대 71만 2천 원이다. 부산시에 거주하는 만 60세 이상이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고 접수 기간은 30일부터 다음 달 7일 오후 6시까지로 북구ㆍ금정구ㆍ기장군 시니어클럽으로 신청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