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시내버스 파업 시민 불편 헤아려야
창원 시내버스 파업 시민 불편 헤아려야
  • 경남매일
  • 승인 2020.07.30 2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시 시내버스가 30일 15년 만에 파업으로 멈췄다. 시민들은 코로나19와 긴 장맛속 게릴라성 폭우 피해로 고통받고 있는 가운데 시내버스 파업까지 겹쳐 고통은 설상가상이다.

 지난 2005년 창원시내 9개 시내버스 노조의 동반파업과는 달리 6개 사 노조가 동반파업해 파업 규모는 2/3이라고 하나 시민불편은 다를 바 없다. 표면적인 파업 이유는 임금협상 결렬 때문이라고 하나 창원시가 바라보는 시선은 다르다고 한다. 창원시는 버스업체 경영진이 파업에 다소 소극적으로 대처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고 하니 앞으로 풀어야 할 숙제다.

 창원시는 2021년 3월 `창원형 버스 준공영제` 도입을 준비하면서 지난 1월부터 새로운 버스재정지원 체계를 도입했다고 한다. 새 체계는 이익이 나는 간선노선과 적자가 나는 지선을 분리해 재정을 지원하는 기존 방법 대신, 간선과 지선을 합쳐 손익을 평가한 뒤 재정 지원을 한다는 것이다. 창원시는 간선 초과이윤을 보장해 주지 않는 새 버스 재정지원 체계에 시내버스업계 경영진이 불만을 가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한다. 여기다 창원형 버스 준공영제 노선이 도입되면 시가 이윤이 나는 간선급행버스체계(BRT)에 `노선입찰제`를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혀 버스업계의 불만을 더 키웠다고 보고 있다.

 창원시는 "엄중하게 원칙에 따라 파업에 대처하겠다"고 밝혀 시민만 불편하게 돼 걱정이다. 정책과 경영과정에서 불거진 갈등이 시민의 불편으로, 불편이 시민의 몫이 되면 안된다. 창원시와 시내버스 노사는 시민 불편 해소를 먼저 생각해야 미래경영을 담보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