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2` 산청 경호강 은어 낚시편 방영
`도시어부2` 산청 경호강 은어 낚시편 방영
  • 김영신 기자
  • 승인 2020.07.30 0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널 A서 오늘 오후 9시 50분

9월 14일까지 금어기 해제
산청 경호강 일원에서 진행한 채널A의 `도시어부2` 경호강 은어 낚시편 촬영 장면.

 산청 경호강 일원에서 촬영한 채널A의 `도시어부2` 경호강 은어 낚시편이 30일 오후 9시 50분 전파를 탄다.

 28일 산청군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낚시 무사` 이덕화와 `용왕의 아들` 이경규, 프로낚시인 박진철 등 8명의 `도시어부`들이 신안면 원지마을 둔치에서 은어 낚시 묘미를 몸소 체험했다.

 이들은 은어를 미끼(씨은어)로 은어를 낚는 색다른 방식의 은어 낚시를 배우며 좌충우돌하는 장면을 연출했다.

 새벽부터 진행된 `도시어부`들의 은어 낚시는 낚싯대 길이만 9m로 흐르는 강물에 들어가 몸을 담그고 진행하는 신기하고 낮선 낚시방식 탓에 고전을 면치 못했다.

 점심식사 때 은은한 수박향이 일품인 은어회로 에너지를 보충한 `도시어부`들은 오후 들어 낚싯대가 손에 익으면서 연신 `히트`를 외쳐 촬영진을 바쁘게 했다.

 특히, 이날 경호강 은어 낚시를 추천한 민물낚시 마니아 김준현은 자신의 씨은어에게 `스미스`라는 애칭까지 붙이며 은어 낚시 매력에 푹 빠졌다는 후문이다.

 경호강 은어 낚시는 금어기가 해제되는 5월 1일부터 9월 14일까지(은어 금어기 4월 1일~30일, 9월 15일~11월 15일) 가능하다.

 경호강은 은어 낚시 성지로 불린다. 경호강 바닥은 대부분 돌밭으로 이끼가 풍부해 이끼만 먹고 사는 은어 서식지로 최적지다.

 여기에 군이 매년 지역 어업인들 소득증대와 관광객 유입을 위해 은어 어린 고기 방류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한 탓에 경호강이 국내 최대 은어 서식지로 자리 잡고 있다.

 은어 낚시의 가장 큰 매력은 따로 미끼를 사용하지 않고 은어 자신이 먹이활동을 하는 자리에 대한 집착이 강한 습성을 이용하는 것이 특징이다.

 은어는 조선 시대에 민물고기 중 가장 뛰어난 맛을 자랑해 임금께 진상한 민물고기로 30㎝까지 자란다.

 한편, 군은 어족자원을 늘리기 위한 은어 치어 방류사업은 물론 내수면 생태계 복원을 위해 쏘가리와 다슬기 등 다양한 토속어 치어 방류사업을 펼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