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경제 극복ㆍ도민 안전’ 3차 추경
경남도‘경제 극복ㆍ도민 안전’ 3차 추경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0.07.14 2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일자리 등 1천850억 원

올해 총예산 11조 원 돌파
도의회에서 제안 설명하는 김 지사.

경남도는 1천850억 원 규모의 제3회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 올해 경남도의 예산 총규모는 11조 569억 원이 됐다.

재원은 국비 1천269억 원과 지방교부세 435억 원 등을 주요 세입으로 편성해 조달하고, 부족한 재원은 지역개발기금에서 130억 원을 차입해 충당키로 했다.

도는 추경안에서 경제위기를 조기에 극복해 민생을 안정시키고 도민의 안전을 강화하는 데 주력했다고 밝혔다.

또 경남형 뉴딜사업에 대한 재정투자를 본격화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 성장 발판을 마련코자 했다. 김 지사는 앞서 지난달 26일 취임 2주년 기자회견에서 민선 7기 후반기 도정의 핵심 정책으로 경남형 3대 뉴딜을 제시한 바 있다.

경남도의 2020년 제3회 추경예산안의 주요 세부내역은 다음과 같다. 코로나19 피해계층 생활안정을 위한 공공일자리 사업에 983억 원, 포스트 코로나 대비 경남형 뉴딜 등 투자사업에 261억 원, 재난대응체계 구축과 도민 안전 강화에 192억 원,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재정 및 고용안정 지원에 76억 원, 농어업, 문화예술관광 분야 등 현안사업에 124억 원으로 편성했다.

문화예술관광 분야는 국민체육센터 건립에 24억 원, 지역의 특색있는 자원을 발굴해 관광산업에 연계하는 웰니스 관광클러스터 사업에 8억 원, 우리동네 오케스트라 지원사업에 2억 원 등을 편성했다. 김 지사는 제안 설명을 통해 “코로나19는 고용위기를 초래했고 일자리를 잃거나 소득이 줄어든 취약계층은 더욱 힘든 상황이다”고 말했다.

경남도의 제3회 추경예산안은 14일부터 열리는 제377회 경남도의회 임시회에서 심의ㆍ의결을 거쳐 오는 23일 확정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