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강엠앤티, 유럽 해상풍력 시장 진출
삼강엠앤티, 유럽 해상풍력 시장 진출
  • 이대형 기자
  • 승인 2020.07.12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랍에미리트 712억 규모 계약

화상 회의 통해 `언택트` 체결

"전문성 강화해 네트워크 활용"
송무석 삼강엠앤티 회장이 아랍에밀리트 람프렐과 576억 원 규모 해상풍력 하부구조물 공급 계약을 언택트로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세계 경제가 마비된 가운데 국내 중견기업이 유럽 해상풍력 시장 `언택트` 진출에 성공했다.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회원사 `삼강엠앤티`는 영국 해상풍력 발전단지 공급사인 아랍에미리트 람프렐과 576억 원 규모 해상풍력 하부구조물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지난 6월에 진행한 136억 원 규모의 1차 계약을 포함하면 총 금액은 712억 원에 달한다.

2021년 4월까지 영국 씨그린 해상풍력 발전단지Seagreen Offshore Wind Farm에 해상풍력 하부구조물 석션버켓 90세트와 하부구조물 본체인 재킷 제작용 후육강관 7천100t을 납품할 예정이다.

코로나19로 해외 출장이 불가능해지면서 지난해 6월부터 추진해 온 수주 활동을 다양한 `언택트` 루트로 전환해 이뤄낸 성과다.

지난 1월까지는 영국과 두바이를 오가며 영업 활동을 펼쳤으나, 코로나19 확산이 본격화한 2월부터는 매주 1회 이상 정기 화상 회의를 통해 세부 계약 내용을 점검하는 한편, K-방역의 우수성을 알리며 신뢰를 쌓았다.

해외 출장 소요 시간을 절감하고 설계도면 등 다양한 자료를 즉각적으로 함께 검토할 수 있어 전통적인 대면 영업 방식보다 정확하고, 수월한 측면도 있었다고 `삼강엠앤티` 관계자는 설명했다.

송무석 삼강엠앤티 회장은 "대만 해상풍력 발전단지 등 재킷 위주의 이전 계약들에서 한 걸음 나아가 석션버킷, 후육강관 등 다양한 관련 부문 기술력을 세계 시장에 선보일 중요한 계기"라면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모든 업무 영역의 `언택트` 전문성을 강화하고, 대규모 프로젝트를 통해 구축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해 신규 해외풍력 시장 개척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