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농기원 자체 개발 딸기 `금실` 조직배양묘 10주 대미 수출 계약
경남농기원 자체 개발 딸기 `금실` 조직배양묘 10주 대미 수출 계약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0.07.09 0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농업기술원은 8일 자체 개발한 딸기 `금실` 품종의 대미 종묘 수출 계약을 맺었다. 우리 기술로 개발한 국산 딸기를 로열티를 받고 종자강국인 미국에 수출하는 것은 전국에서 처음이다.

지난 2016년 경남농기원이 개발한 금실은 수확 시기가 빠른 촉성재배용으로 당도가 높고 신맛이 덜하다.

특히 완숙됐을 때 복숭아향이 어우러져 풍미가 깊고 식감이 우수하며 과형도 예뻐서 소비자 기호가 매우 높다.

수출 계약은 경남도가 금실의 조직배양묘 10주를 미국에 공급하고, 업체로부터 계약금을 포함해 1억 원을 로열티로 받는다는 게 주요 내용이다.

또 미국 내 종묘 생산과 판매, 과실 판매 등을 허락하지만 한국으로 종묘와 딸기 과일의 역수출은 금지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