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박물관 가야학술제전
김해박물관 가야학술제전
  • 김용구 기자
  • 승인 2020.07.08 0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락국기 학술가치 재조명

11일 참가인원 100명 제한

국립김해박물관은 2020년 국립김해박물관 가야학술제전의 첫 번째 심포지엄으로 ‘가야의 기록, 가락국기를 이야기하다’를 오는 11일 국립김해박물관 강당에서 개최한다.

이번 심포지엄은 가야사 기초 문헌자료 연구를 목적으로 박물관이 (사)부경역사연구소와 공동으로 마련했다. 1075년에서 1084년간에 편찬된 것으로 알려진 ‘가락국기’를 주제로 한다.

‘가락국기’는 가야사를 주제로 서술한 현존하는 유일의 역사서이지만, 설화적 내용과 후대의 윤색 등으로 가야사 복원에 적극적으로 활용되지 못하고 있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가락국기’에 담긴 내용을 상세하게 해부하고, 지금까지 밝혀진 가야문화 연구 성과와 비교 검토하여 ‘가락국기’의 학술적 가치와 중요성을 조명해 보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선석열 부경역사연구소장의 ‘우리는 가락국기를 어떻게 읽어야 하는가?’를 주제로 한 기조 강연을 시작으로 ‘가락국기 편찬과 역사적 의미’, ‘가야의 건국설화와 역사적 의미’, ‘가락국기의 고고학적 접근 시도’, ‘가락국기로 본 가야 사회’, ‘전기 가야의 대중국 교류’, ‘수로왕묘의 조성과 제사권의 추이’, ‘가야 불교와 파사석탑’ 등의 발표와 토론이 이어질 예정이다.

이번 심포지엄은 오는 11일 오전 9시 30분부터 국립김해박물관 강당에서 열리며, 관심 있는 시민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코로나19 유행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부득이하게 사전 신청을 통해 참가 인원을 100명으로 제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