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본격 무더위에 축산재해 `유비무환`
경남 본격 무더위에 축산재해 `유비무환`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0.07.08 0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까지 예방 종합대책 추진

TF 꾸려 피해 파악ㆍ복구 예정

경남도는 폭염ㆍ태풍ㆍ호우 등 여름철 재해에 대비하기 위해 오는 9월까지 여름철 축산재해 예방 종합대책을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도는 올해 여름은 평년 기온보다 0.5∼1.5℃가량 높고, 폭염일수도 평년 9.8일보다 많은 20∼25일로 예상된다는 기상청 예보에 따라 이러한 대책을 마련했다.

도는 여름철 축산 재해 대책 상황 태스크포스(TF)를 꾸려 재해 발생 시 시ㆍ군, 지역축협, 축산단체 등과 협조해 피해 상황을 파악하고 복구에 대응할 방침이다.

TF는 축산과 내 상황관리반, 기술지원반, 신속대응반으로 구성되고 전 시ㆍ군 재해담당자도 포함된다. 이와 함께 도는 가축ㆍ축산시설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5개 사업에 367억 원을 투입한다.

가축재해보험 지원사업 66억 원, 축사 시설 환경개선사업 2억 4천만 원, 축사 시설 현대화 및 사물인터넷(ICT) 융복합 지원 256억 5천만 원, 가축 고온 스트레스 예방 장비 지원 3억 7천만 원, 축산농가 사료 첨가제 지원 8억 7천만 원, 축산농가 악취방지 개선사업 30억 원 등이다.

도는 돼지, 닭, 오리 등 폭염에 민감한 가축과 화재 위험성이 높은 노후 축사 시설, 침수 피해가 우려되는 축사 시설에 대해서는 시ㆍ군이나 축산단체 등을 통해 가축재해보험 가입을 권장할 계획이다. 도는 축산재해 피해 농가의 경영 안정을 도모하고자 보험료의 25%를 지원한다.

도 관계자는 "여름철 집중호우로 침수ㆍ붕괴가 발생할 수 있는 농가는 배수로 등을 정비, 폭염에 대비해 지붕 단열재, 그늘막, 축사 지붕(방목장) 스프링클러 등을 사전 점검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