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두ㆍ오영호 전 의령군수 보석 석방
이선두ㆍ오영호 전 의령군수 보석 석방
  • 이병영 기자
  • 승인 2020.07.08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요애유통 비리 혐의

법원 "도주 우려 없어"

의령 토요애유통 비리 의혹으로 구속된 이선두ㆍ오영호 전 의령군수가 7일 보석금 5천만 원을 내고 석방됐다.

창원지방법원 마산지원 형사1부(류기인 부장판사)는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가 없다고 판단해 보석을 허가했다"고 7일 밝혔다.

앞서 이 전 군수는 증거 인멸할 염려가 있다는 사유로 법원으로부터 한차례 보석신청이 기각됐었다.

이 전 군수는 지난 2018년 6ㆍ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의령군 농산물유통기업인 토요애유통 자금 6천만 원을 오영호 당시 군수 측으로부터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전 군수는 비슷한 시기 한 업체 A 대표(59)로부터도 3천만 원을 받아 불법 선거자금으로 쓴 혐의도 받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