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기사 마스크 착용 권유하자 폭행
택시기사 마스크 착용 권유하자 폭행
  • 김용락 기자
  • 승인 2020.07.03 0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해중부서, 1명 현행범 체포

휴대전화로 기사 가슴 내려쳐

술에 취한 채 택시에 탑승한 60대 일행이 마스크를 착용해달라는 택시 기사의 요구에 반발해 운전을 방해하고 폭행해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김해중부경찰서는 이같은 혐의로 A씨 등 2명을 붙잡아 조사 중에 있다고 2일 밝혔다. 또, 일행 중 도주한 한 명을 뒤쫓고 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술에 취한 A씨 등 3명은 이날 오전 7시께 삼계동의 한 거리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택시에 탑승했다. 이에 택시기사 B씨(80)가 마스크 착용을 권유하자 반발한 일행은 20여 분간 욕설과 운전 방해를 이어갔다.

이후 B씨가 경찰에 신고하자 A씨 등 일행은 택시에서 내려 도주를 시도했다. 이에 B씨가 A씨를 붙잡아 실랑이를 벌이던 중 A씨는 자신의 휴대전화로 B씨의 가슴 부위를 7차례 폭행했다.

A씨는 현장에 도착한 경찰에 의해 현행범 체포됐다.

B씨는 “일행은 탑승 후 목격지도 말하지 않고 ‘똑바로 가라’고 소리 지르기만 했다”며 “마스크 착용을 요구하자 운전을 방해하고 욕설을 일삼았다”고 말했다.

경찰은 만취 상태인 A씨가 정신을 차리는 대로 정확한 범행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