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집 종업원에 마약 탄 술 먹인 50대
술집 종업원에 마약 탄 술 먹인 50대
  • 김용락 기자
  • 승인 2020.06.28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판부, 징역 10월 선고

종업원에게 몰래 필로폰을 탄 술을 먹인 50대가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창원지법 형사4단독(안좌진 판사)은 이같은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제판에 넘겨진 A씨(51)에게 징역 10월을 선고했다고 2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3월 29일 통영의 한 술집에서 종업원 B씨(40ㆍ여)에게 몰래 필로폰을 탄 술을 먹인 혐의를 받는다.

재판부는 "마약류 범죄는 사회 전반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이 커 엄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판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