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서 시내버스 칼치기 70대 할머니 넘어져 부상
진주서 시내버스 칼치기 70대 할머니 넘어져 부상
  • 이대근 기자
  • 승인 2020.06.28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진주에서 시내버스 차량 앞으로 끼어들다 발생한 사고(칼치기)로 고3 여학생이 크게 다친 것과 관련, 최근 이와 비슷한 사건이 또 발생했다.

지난 26일 오후 1시 35분께 진주시 하대동의 한 도로를 지나던 시내버스가 갑자기 끼어든 승용차로 인해 급정거했다.

다행히 차량간 접촉사고는 없었지만 버스 승객 A씨(70ㆍ여)가 바닥에 넘어져 중상을 입었다. A씨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시내버스 블랙박스를 통해 승용차 소재를 파악해 운전자 20대를 교통사고 특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