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서 도전! 신인가수 등용문
하동서 도전! 신인가수 등용문
  • 이문석 기자
  • 승인 2020.06.28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동출신 작사가 삼포 정두수 선생의 음악적 업적을 기리는 전국가요제가 다음 달 26일 개최된다. 사진은 지난해 개최된 제8회 정두수 전국가요제 모습.
하동출신 작사가 삼포 정두수 선생의 음악적 업적을 기리는 전국가요제가 다음 달 26일 개최된다. 사진은 지난해 개최된 제8회 정두수 전국가요제 모습.

내달 26일 `정두수 전국가요제`

본선 개최… 정 선생 업적 기려



 한국 가요계의 거장 하동출신 작사가 삼포(三抱) 정두수(1937∼2016) 선생의 음악적 업적을 기리는 전국가요제가 올 여름 하동에서 열린다.

 정두수 전국가요제는 2017년까지 `하동 섬진강 전국가요제`로 치러졌으나 정두수 선생을 추모하고 가요제의 위상을 높여 예술의 고장 하동을 널리 알리고 참신한 신인을 발굴하고자 2018년 명칭을 바꿨다.

 작사가 정두수 선생은 1937년 하동군 고전면 성평리에서 태어나 부산 동래고와 서라벌예대 문예창작과를 졸업하고, 1961년 국민재건운동본부가 주최한 시(詩) 현상 공모에서 `공장`으로 당선했다.

 1963년 가요 `덕수궁 돌담길`로 대중가요 작사가로 데뷔한 이후 이미자의 `흑산도 아가씨`, 남진의 `가슴 아프게`, 나훈아의 `물레방아 도는데`, 문주란의 `공항의 이별`, 정훈희의 `그 사람 바보야`, 은방울 자매의 `마포종점` 등 3천500여 곡을 작사했다.

 2016년 8월 향년 80세로 세상을 떠나기 전까지 창작에 대한 열의를 놓지 않았으며, 마지막 제자이자 작곡가인 가수 정음을 통해 유작 `작심삼일`과 `자존심`을 남겼다.

 정음의 정두수 헌정곡 `섬진강 19번 도로`라는 노랫말에는 정두수 선생이 등장하고 있으며, 현재 전국 13곳에 정두수 선생의 노래비가 세워져 있다.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하동지회가 주최하고 한국연예예술인총연합회 하동지회가 주관하는 정두수 전국가요제는 28일 하동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열리는 예선을 거쳐 다음 달 26일 대망의 본선이 치러진다.

 본선 참가자 중 대상 1명에게는 가수인증서와 함께 상금 500만 원이 주어지고, 금상 200만 원, 은상 50만 원, 동상 30만 원, 인기상 20만 원의 상금이 지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