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재첩 잡으러 알프스 하동으로 가자
황금재첩 잡으러 알프스 하동으로 가자
  • 이문석 기자
  • 승인 2020.06.26 0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23~26일 섬진강문화 재첩축제

공연ㆍ수상ㆍ체험 등 35개 프로그램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하며 진행
알프스하동 섬진강문화재첩축제추진위원회가 지난 23일 회의를 열고 축제 개최시기와 슬로건 등을 확정했다. 사진은 지난해 섬진강문화재첩축제 개최 모습.

2020∼21년 정부지정 문화관광 예비축제에 오른 제6회 알프스하동 섬진강문화재첩축제가 다음 달 백사청송(白沙靑松)의 하동송림과 섬진강 일원에서 막을 올린다.

(사)알프스하동 섬진강문화재첩축제추진위원회는 지난 23일 회의를 열어 이수영 우람종합건설 대표이사를 축제추진위원장으로 선출하고 축제 개최 시기와 슬로건, 기본방향을 확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축제는 `힐링(Healing)! 알프스하동! 찾아라! 황금재첩`을 슬로건으로 지난해보다 하루 늘어난 7월 23∼26일 4일 일정으로 개최된다.

축제는 △전통 재첩잡이의 세계중요농업유산 등재 추진 및 문체부 지정 문화관광축제 기반 마련 △섬진철교∼섬진교 축제 공간 확대를 통한 프로그램 다변화 및 가족단위 관광객 체험 프로그램 확대 △섬진강을 활용한 체류형 관광과 휴(休)의 여름 대표 힐링축제를 기본방향으로 대표ㆍ재첩ㆍ공연ㆍ수상ㆍ모래ㆍ연관행사 등 35개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특히 올해는 섬진강 전체를 아우르는 하동만의 특색있는 종합관광 축제로 승화해 알프스 하동의 이미지를 업그레이드하고 글로벌 축제 도약을 통해 5년 이내 문화관광축제 선정을 목표로 한다.

개막식은 군 특수 비행팀 블랙이글스 에어쇼에 이어 `하동 전통 재첩잡이` 섬진강문화 재첩축제 주제공연, 불꽃놀이 등 다양한 퍼포먼스로 축제의 개막을 축하한다. 그리고 축제 첫날 특별 이벤트로 하동송림공원 입구에 조성된 알프스하동 하모니파크 개장식이 열린다.

재첩 프로그램으로는 `황금재첩을 찾아라`, `전통 재첩잡이 체험`, `재첩모형 알까기`, `도전, 재첩 무게를 맞춰라`, `젓가락으로 재첩 빨리 옮기기` 등이 마련된다. 공연 프로그램으로는 개막축하쇼, 하동청년회의소의 치맥페스티벌, 군민 화합한마당 가요제, 제9회 정두수가요제, 플라잉보드쇼, 보디빌딩 및 뷰티바디 시범경기 등이 준비된다.

시원한 섬진강에서 즐기는 수상 프로그램으로는 물놀이장 및 워터슬라이드, 바나나보트, 제트보트 타기가 매일 열리고 육상에서는 전국 모래조각 경진대회, 재첩요리 경연대회, 숲속 영화관 상영, 모래 미끄럼틀 타기, 야간카페 등이 운영된다.

축제기간 연관 프로그램으로 D-Sports 코리아 마스터스리그 드론대회, 전국생활체육 복싱왕 대회, 씨름대회, 영호남 사회인야구 최강전 등이 열려 다양한 재미를 선사한다. 그 외에 녹차꽃빵 판매관, 지리산 공기캔 홍보관, 재첩판매장, 특산물판매장, 향토음식관, 알프스푸드마켓존, 각종 체험부스 등의 부대행사와 함께 볼거리ㆍ체험거리도 풍성하다.

이수영 위원장은 "코로나19 확산이 우려되지만 정부 방침에 맞도록 감염병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면서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