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일 행위자 분묘이장 안건 심의
친일 행위자 분묘이장 안건 심의
  • 김명일 기자
  • 승인 2020.06.21 2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의회의장 통영서 현안 논의

국립묘지법ㆍ소방 국가직 전환 등

"피부로 느끼는 지방자치 실현"
경남도의회는 지난 19일 통영 스탠포드앤리조트에서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4차 임시회를 개최했다.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는 친일반민족 행위자 분묘이장과 기서훈 취소를 위한 `국립묘지법`, `상훈법` 개정과 소방공무원 국가직 전환을 정부에 건의하기로 했다.

경남도의회는 지난 19일 오후 4시에 통영시 소재 스탠포드앤리조트에서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4차 임시회를 개최하고 지방자치 발전을 위한 현안사항을 논의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날 김지수 경남도의회 의장을 비롯한 전국 17개 시도의회 의장은 국립묘지 안장 친일반민족 행위자 분묘이장과 기 서훈 취소를 위한 `국립묘지법`, `상훈법` 개정 촉구 건의안과 소방공무원 국가직 전환에 따른 재정지원 확대 촉구 건의안 등 10개 안건을 심의했다.

김지수 의장은 "21대 국회에서 지방자치법 개정안이 빠른 시일 내에 통과돼 자치분권과 지방의회의 집행부에 대한 견제와 감시기능을 한층 강화하고, 재정분권을 통해 지역주민들이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진정한 지방자치가 실현되기를 바란다"며 "이탈리아 나폴리보다 더 아름다운 바다의 도시인 이곳 통영에서 지방자치의 희망찬 미래를 열어가는 구심점이 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코로나19로 어려운 지역경제에 도움을 주고 경남을 홍보하기 위해 이번 임시회를 경남도의회에서 주관하게 됐고,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행사장에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하고 손 소독제를 비치, 사회적 거리두기 등의 사전조치를 취한 후 개최됐다.

또한, 이날 경남도 김경수 도지사와 경남도교육청 박종훈 교육감, 통영시 강석주 시장이 참석해 임시회 개회를 축하했다.

협의회는 전국 17개 광역의회 의장으로 구성된 협의체로, 지방자치 발전과 지방의회 운영에 관한 사항의 상호교류와 협력 증진, 불합리한 법령과 제도개선을 위해 공동활동하며, 자치분권 발전에 앞장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