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준, 창원 KPGA투어 특별 초청
홍상준, 창원 KPGA투어 특별 초청
  • 연합뉴스
  • 승인 2020.06.16 0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PGA 코리안투어 대회 첫 출전

내달 2일부터… 총상금 5억원
홍상준의 스윙.

길에 쓰러진 할머니를 차에 태워 병원에 데려가 치료받게 한 선행이 알려져 ‘선행 골프 선수’로 이름을 알린 홍상준(26)이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대회에 난생처음 출전할 기회를 잡았다.

홍상준은 지난 2018년 KPGA 투어 프로 선수가 됐지만, 코리안투어에서 뛸 자격은 아직 얻지 못해서 주로 2부투어인 스릭슨 투어에서 뛰고 있다.

코리안투어는 홍상준이 다음 달 2일부터 나흘 동안 창원 아라미르 컨트리클럽에서 열리는 코리안투어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 경남오픈(총상금 5억 원)에 특별 초청 선수로 출전한다고 15일 밝혔다.

홍상준의 이 대회 출전은 대회를 주최하는 우성종합건설의 요청으로 성사됐다.

우성종합건설 정한식 대표이사는 “홍상준 선수의 선행을 들었다. 곤경에 빠진 이웃을 위해 열일 제치고 최선을 다한 홍상준 선수는 찬사를 받아 마땅하다”면서 “홍상준 선수에게 자신의 실력을 다른 선수들과 견줘보면서 큰 무대에서 뛸 기회를 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대회 주최자는 대개 출전 선수의 10%에 해당하는 인원에 대해 추천권을 가진다.

주흥철(39)의 캐디로 2016년 NS홈쇼핑 군산CC 전북오픈과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우승을 도왔던 홍상준은 아직 코리안투어 대회 출전 경험이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