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의대 설립 탄력 받았다
창원 의대 설립 탄력 받았다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0.06.14 2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구 100만 도시 창원만 외면

코로나19 사태로 대외환경 형성

국회의원ㆍ시장 목소리 설득력

교육 경남차별 정책 시정해야

“각계각층이 힘을 모아 대학교육의 경남차별 정책이 시정되도록 해야 합니다.”

경남은 대학교육의 불모지다. 이 때문에 350만 명인 경남도민들의 바람과 함께 본보는 ‘대학발전의 담보 없는 경남발전을 기대할 수 있겠느냐’ 시리즈를 통해 지역 대학이 지역생산단위의 주인공이며 산업벨트 추진도 네트위크가 형성되지 않아 한계가 있다고 지적해왔다.

특히, 정부의 의대 정원 동결로 번번이 무산됐던 창원지역 의대설립 문제가 4ㆍ15총선을 전후, 코로나19로 추가 의료인력 확보 필요성과 맞물리면서 30년 만의 창원 의대설립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이 때문에 창원지역 공공의료대학 설립 등에 각 정당이 참여하면서 의대설립이 가시화되고 있다. 이에 덧붙여 특수목적 전문 대학의 설립 목소리가 나온다. 경남 창원권에 의대는 물론, 로스쿨, 약대, 치대, 한의대 등이 소재하지 않아 엄청난 비용을 들여 경남 청년들이 타지역 유학이 현실이다. 경남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로스쿨(법학전문대학원)이 소재하지 않는 곳이다.

강원도, 제주도에도 소재하는 로스쿨이 경남에 없다는 것은 도민의 자존심을 떠나 정부의 지역차별 정책과 다를 바 없다는 말이 나온다.

또 한의대, 치대도 없다. 약대도 진주 경상대 1곳뿐이다. 김해소재 인제대학을 거론하지만 이는 부산지역 대학으로 분류될 뿐, 대학병원이 도내에 소재하지 않는 한계를 지적한다.

이와 관련, 경상대학교 영산대는 로스쿨을, 경남대는 한의대를, 창원대는 의대설립을 추진해 왔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 중 의료인력 양성 기관이 없는 곳은 창원시가 유일한 만큼 정부가 의과대학을 신설한다면 그 1순위는 당연히 창원지역이 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박완수 의원은 의과대학은 산업 현장으로서 지역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의료서비스 제공, 제조업 및 IT 분야와의 융합을 통해 ‘스마트 헬스케어’ 등 신산업 육성 시너지 효과 기대, 우수 인재들의 수도권 등 대도시 유출 방지 효과도 창출 등 경남도민들의 의료서비스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이다”며 기대했다.

경남도 관계자는 “아마존이 뉴욕을, 하이닉스가 용인을 선택한 이유가 싼 생산 비용보다 인재 확보가 중요하다는 것을 증명한다”면서 “기업들이 공장을 새로 짓거나 본사를 이전할 때 요즘 가장 우선시하는 게 인재 확보의 용이성이란 사실을 감안 교육의 차별정책과 다를 바 없는 전문대학 설립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