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산우리요양병원, 비접촉 안심면회
마산우리요양병원, 비접촉 안심면회
  • 이병영 기자
  • 승인 2020.06.14 2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인 코로나19 감염 예방ㆍ정서 안정

대형 비닐막 사이에 놓고 대화 방식
창원시 마산합포구에 위치한 의료법인 합포의료재단 마산우리요양병원은 노인들의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예방과 정서적 안정을 위해 비접촉 안심면회를 도입했다.

창원시 마산합포구에 위치한 의료법인 합포의료재단 마산우리요양병원(병원장 박성준)은 노인들의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예방과 정서적 안정을 위해 비접촉 안심면회를 도입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보호자와의 면회 제한 기간이 길어지면서 입소 노인들과 보호자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어, 대형 비닐막 사이에 두고 얼굴을 마주 보며 대화를 나눌 수 있는 비접촉 안심면회 방식이다.

지난 1일부터 비접촉 안심면회를 통해 노인들과 보호자분들은 불안감을 내려놓고, 반가운 얼굴로 대화를 나눴다. 몇 보호자분들은 오랜 기다림으로 보고 싶었던 부모님 얼굴을 마주보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특히 보호자와 노인들은 비접촉 안심면회를 계획하고 실천한 것에 대해 직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마산우리요양병원 박성준 병원장은“저희 병원을 믿고 사랑하는 가족을 맡겨주신 보호자분들의 호응에 부응키 위해 비접촉 안심면회처럼 노인들의 건강과 심리적 안정을 꾀할 수 있는 방안을 끊임없이 고안해 코로나19 사태를 지혜롭게 헤쳐나가겠다 ”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