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교육청, 정책 사업 498건 폐지
경남교육청, 정책 사업 498건 폐지
  • 김명일 기자
  • 승인 2020.06.05 0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한 등교 수업 최우선 지원

축소변경 693건ㆍ시기조정 505건

교육박람회ㆍ나눔축제 온라인 개최
박종훈 교육감은 4일 오전 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등교 수업 학생 안전을 위해 정책 사업을 조정한다고 밝혔다.

경남교육청은 코로나19로부터 학생 안전을 지키고 등교 수업에 집중하기 위해 본청에서 주관하는 ‘행복교육 나눔마당’ 행사를 폐지하는 등 사업을 전면 조정했다.

박종훈 교육감은 4일 기자회견을 열어 “학생과 교직원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교육청은 등교 수업이 정상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특단의 조치를 취했다”고 말했다.

경남교육청은 올해 추진 계획인 정책 사업 중 1천696건을 폐지, 축소ㆍ변경, 시기를 조정했다.

이번 사업 조정으로 사업폐지 498건, 축소ㆍ변경 693건, 시기 조정 505건 등 총 1천 696건이다.

기관 별로는 도교육청 285건, 직속 기관 158건, 교육지원청은 평균 70건이다.

사업 조정은 ‘경남과학전람회’ 등 현 상황에서 꼭 필요하지 않은 96건의 사업은 폐지하기로 했다. ‘자율형종합감사’처럼 필요하지만 시급하지 않은 113건은 축소 변경해 운영한다. 학생 정서ㆍ행동 특성 검사와 같이 꼭 필요한 76건은 시기와 횟수를 조정했다.

이번 사업 정비의 주안점은 △교직원 대상 집합형 회의, 연수, 행사, 출장 등을 최소화하고 △정책 및 업무 전달연수는 온라인으로 전환하여 실시하며 △숙박해야 하는 연수와 워크숍은 지양하고 △코로나19 팬더믹에 따라 교직원 해외 연수는 전면 폐지했다. 또 교사 및 학생 참여형 대규모 교육활동은 폐지하거나 축소ㆍ변경해 추진할 수 있도록 정비했다.

도교육청은 그간 ‘정책사업 정비 TF를 운영, 학교 현장 교원 대상 의견 수렴 등을 거쳐 정비 기준안을 마련하고, 지난달 20일 본청 담당자와 27일 교육지원청 담당자 연수를 했으며, 본청 부서별 정비안은 각국별 검토를 거쳐 최종 정비 대상 사업을 확정했다.

도교육청은 이러한 사업 정비를 뒷받침하기 위해 기관 성과관리 평가 지표도 하향 조정하고, 이번 사업 정비에 따른 예산 조정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안도 편성하기로 했다.

박종훈 교육감은 “이번 단계적 등교 개학에 따른 사업 정비가 학생들의 안전한 교육활동 보장과 교원들이 학생 안전지도와 수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하는데 큰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학교가 안전 및 교육본질에 집중할 수 있도록 ‘본청 사업 교육감 임기 내 50% 줄이기’ 등 고강도 사업 정비에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