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고 싶은 섬으로 가꾼다’ 경남도, 섬 발전 자문위 구성
‘살고 싶은 섬으로 가꾼다’ 경남도, 섬 발전 자문위 구성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0.06.05 0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살고 싶은 섬으로 가꾼다….” 경남도는 ‘(가칭)살고 싶은 섬’ 조성을 위한 섬 발전 자문위원회 킥오프(Kick-off) 회의를 4일 도청 서부청사에서 열었다. 이를 계기로 살고 싶은 섬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당초 3월에 자문위원 위촉식과 첫 회의를 열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연기돼 이날 개최했다.

섬 자문위원회는 지난해 12월 제정한 ‘경상남도 섬 발전 지원 조례’에 따라 섬 주민 삶의 질 향상과 지속 가능한 섬 발전을 위해 분야별 전문가 15명을 위촉해 구성했다.

이날 회의에서 경남 섬 특화 발전전략 종합계획 수립, 경남 섬 명소화 사업, 섬 발전을 위한 중장기 사업 계획 등에 대해 심도 있고 자유로운 토론이 이어졌다.

특히 그동안 도로, 항만시설 등 기반시설 확충 위주의 섬 개발, 각 섬의 특색과 주민들의 필요를 반영하지 못한 사업방식을 지양하고, 그린뉴딜ㆍ생활 사회간접자본(SOC)ㆍ지속가능 발전을 위한 방향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