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지사, 항공산업 살리기 적극 행보
김경수 지사, 항공산업 살리기 적극 행보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0.06.03 2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공제조업 업종 지정 등 건의

국무총리 주재 영상회의서 밝혀

"항공산업이 경남의 미래…"

김경수 도지사가 보잉 B737Max의 생산중단 사태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어려움에 처한 도내 항공기업의 위기 극복을 위해 지원에 나섰다.

김 지사는 3일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영상회의에서 "항공 운송 쪽은 지원이 되고 있지만, 항공 제조 분야는 특별고용지원업종이나 기간산업에서 제외돼 있고 주요 항공기업 2만여 종사자 중 약 3천500명 가까이 유휴인력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항공제조업은 우리가 미래산업으로 육성해야 할 주요 기간산업"이라며 `항공제조업의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기간산업 지정`, `정부의 방산ㆍ관용 헬기 물량 조기 발주` 등을 건의했다.

특별고용지원업종에 지정될 경우 고용보험료와 산업재해보상보험료 등 납부기한 연장 및 체납처분 유예 혜택이 기간산업 업종으로 지정되면 기간산업안정기금 지원 및 협력업체 지원 프로그램 등 제공받을 수 있다.

김 지사의 발언은 항공운송업체의 위기에 따른 항공기 구매계약 취소로 글로벌 항공제조기업(보잉, 에어버스)이 항공기 생산을 중단하는 등 국내 보잉 부품 수출기업의 타격이 예견되는 상황에서 이를 지원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임서정 고용노동부 차관과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은 필요한 부분을 지원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협의하겠다고 답했다.

김 지사는 지난달 18일 광주에서 열린 `시도지사협의회 정기총회`에서도 국산헬기 수리온 구매를 건의하는 등 항공산업의 위기를 극복하고자 전방위로 노력하고 있다. 국내 항공산업 피해 현황은, 올해 상반기 민수 수출이 40% 이상 감소할 것으로 전망되며, 하반기에는 수출이 70% 이상 급감하는 등 피해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경남도는 국가안보와도 직결되는 항공제조업의 생태계 붕괴를 막고 정부 차원의 지원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관계부처와 적극적인 협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