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물리적 넘어 화학적 통합 완성할 것”
“창원시 물리적 넘어 화학적 통합 완성할 것”
  • 강보금 기자
  • 승인 2020.06.03 0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시 ‘창원비전 2030설명회’

통합 10년 평가ㆍ새 미래 설계

7월 1일 시민의 날 로드맵 발표
창원시가 2일 창원컨벤션센터에서 권역별 설명회 마지막인 ‘창원비전 2030 시민설명회’를 개최했다.

창원시는 2일 오후 2시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시민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통합 10년을 돌아보고, 새로운 10년을 설계한다’는 주제로 권역별 설명회의 마지막인 ‘창원비전 2030 시민설명회’가 성황리에 마쳤다고 밝혔다.

지난 5월 26일부터 열린 이번 설명회는 2019년 5월부터 창원시정연구원이 수립에 들어간 ‘통합 10년 평가 및 창원비전 2030 수립’ 연구용역에 관한 결과를 권역별(마산권, 진해권, 창원권)로 순회했으며, 시민들과 시민들이 선출한 시의원과 함께 공유하는 자리를 통해 시정의 신뢰도를 높여 비전의 실천력을 향상하기 위해 마련됐다.

통합 10년 평가 연구를 맡은 이자성 창원시정연구원 사회문화연구실장은 통합 배경 및 쟁점 사항, 1년 동안 연구한 평가 체계와 지표에 대해 보고했으며, 향후 과제 및 정책 건의 사항에 대해 발표했다.

이어 올 초 발표된 ‘경계 없는 하나의 도시 창원’이라는 비전 아래 부문별 추진 전략에 따라 100여 개 실천과제 중에서 도시매력을 높이고, 지속 가능한 창원이 될 수 있는 핵심 과제 20개에 대해 비전 수립 연구를 맡은 창원시정연구원 송효진 연구위원의 발표가 있었다.

창원비전 2030이 반영된 새로운 창원의 모습은 오는 7월 1일, 통합 10주년 시민의 날 기념식에서 발표된다. 시는 향후 부서별 비전 실현 로드맵을 세워 추진할 예정이다.

허성무 시장은 “올해는 창원시가 통합 출범한 지 1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이나, 인구ㆍ경제로 대표되는 도시발전지표는 축소 내지는 정체돼 왔다”며 “창원의 미래 10년을 이끌어갈 사업과 프로젝트를 현실화해 물리적 통합을 넘어 화학적 통합을 완성하고, 바다와 신산업으로 경제 영역을 넓혀가는 창원이 되기 위해서 행정에서 치열하게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