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산아 1개월 집에 방치한 30대 산모
사산아 1개월 집에 방치한 30대 산모
  • 한상균 기자
  • 승인 2020.05.31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혼모 14년간 정신병 앓아

경찰 추가조사 후 혐의 적용

정신질환을 앓고 있는 거제 30대 미혼모가 사산아를 약 1개월 동안 집에 방치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1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28일 거제에 거주 중인 A(39)씨가 한 달 전 아기를 사산했는데 사체를 집에 방치하고 있다는 내용의 신고가 들어왔다

경찰은 현장으로 출동해 영아 사체를 인근 병원에 안치시키고 A씨를 정신병원에 입원시켰다.

조사 결과 수차례 가출경험이 있는 A씨는 약 14년 전부터 양극성 정동장애를 앓아 정신질환 치료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를 정신병원에 입원시킨 후 임신 과정 등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또 아기가 사망한 시기 등을 파악해 혐의를 적용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남편이 없는 A씨가 어떤 경위로 임신했고 왜 사체를 방치했는지 등 추가 조사를 한 뒤 입건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