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ㆍ경남 레미콘 노사 협상 타결
부산ㆍ경남 레미콘 노사 협상 타결
  • 정석정 기자
  • 승인 2020.05.29 0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임 5만원 인상 등 담겨

파업 보름만에 극적 마무리

지입차주 복지기금 지원도

“대승적 차원서 협상 수용
부산ㆍ경남 레미콘 노사가 파업 보름만에 협상을 진행해 극적 타결했다. 사진은 지난 14일 첫 레미콘 노조 파업 모습.

부산ㆍ경남 레미콘 노사 협상이 노조 파업 돌입 보름만에 진행돼 극적 타결됐다.

부산경남레미콘산업발전협의회는 민주노총부산건설기계지부와 운반비 협상을 벌여 합의안을 도출했다고 28일 밝혔다.

합의안에는 운반비 5만 원 인상과 지입차주 복지기금으로 매월 각사에 20만∼50만 원 지원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는 노조 측이 요구하던 안이다.

이날 협상은 파업 장기화를 우려한 부산시의 중재로 이뤄졌다. 부산은 특히, 에코델타시티 등 건설 현장 1만여 곳에 레미콘 공급이 끊겨 차질을 빚어왔다.

김해ㆍ양산ㆍ진해 지역 건설 현장도 레미콘 공급이 끊겨 일부 공사가 지체됐다.

그동안 노사 양측은 협상을 한차례도 진행하지 않는 등 극심한 갈등을 겪어왔다. 노조 측은 개별 단체협약을 체결한 레미콘 회사는 운송을 재개하는 부분파업을 진행해 왔고, 사측은 휴업계와 계약해지 통보로 노조를 압박해 왔다.

부산경남레미콘산업발전협의회 관계자는 “노사간 협상이 타결돼 29일부터 정상 가동된다”면서 “건설경기 침체로 레미콘업체가 20년 만의 가장 큰 위기를 맞고 있으나 레미콘 지입차주와 종사자 피해는 물론 지역경제 미치는 엄청난 피해를 지켜볼 수 없어 통합과 양보라는 대승적 차원에서 운반비 인상을 수용했다”고 밝혔다.

앞서 부산상의 등은 성명을 내고 경제 위기 속 레미콘 노사가 서로 양보해 협상을 마무리해달라고 밝히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