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장기 무급휴직자에 ‘단비’
도내 장기 무급휴직자에 ‘단비’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0.05.26 2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급 생계비 지원사업 추진

도비 4억5천만원 긴급 편성

“사각지대 노동자 보호 한몫”

“삼중고(코로나19, 소득 無, 지원 無)에 신음하는 장기무급휴직자에 단비….” 경남도는 각종 지원시책 사각지대에 놓인 장기 무급휴직자를 위해 27일부터 ‘긴급 생계비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도는 사업장 경영 위기 등으로 휴직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생계유지에 어려움을 겪지만, 과거 소득이 높았다는 이유로 각종 재난지원금을 받지 못하는 장기 무급휴직자를 지원한다고 설명했다.

장기 무급휴직자들은 고용유지 지원금 등 사회보장 혜택이 이미 끝났고 소득 하위 50%에 주는 ‘경남형 긴급재난지원금’과 50인 이하 사업장 무급휴직자에 생계비를 지원하는 고용노동부의 코로나19 지역고용대응 특별지원사업에서도 제외됐다.

도는 이러한 장기 무급휴직자를 위해 도비 4억 5천만 원을 편성해 긴급 생계비 지원사업을 시행한다.

도내 50인 이상 사업장 중 경영상 위기로 최근 1년 내 6개월 이상 무급 휴직한 적이 있고 고용보험에 가입된 노동자가 지원대상이다.

고용노동부 무급 휴직노동자 생계비 지원기준을 준용해 1회 50만 원을 현금으로 지급할 계획이다.

다음 달 5일까지 도청 노동정책과를 방문하거나 우편으로 필요한 서류와 함께 신청하면 심사를 거쳐 900여 명을 선정해 지원한다.

도는 신청자 편의를 위해 50인 이상 장기 무급휴직자가 있는 사업장을 직접 방문해 지원 신청을 받는 원스톱 행정도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김기영 경남도 일자리경제국장은 “이 사업이 재난 지원 시책의 사각지대에 놓인 노동자들이 생활 안정을 찾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도는 코로나19로 생계 위기에 놓인 취약계층 노동자를 보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