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시, 당촌저수지 낚시터 허물고 생태공원 추진
양산시, 당촌저수지 낚시터 허물고 생태공원 추진
  • 임채용 기자
  • 승인 2020.05.25 1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대기간 연장 반대 의견 수렴

휴식 공간 조성… 내달 용역 착수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기존 낚시터 임대 기간을 연장하지 않고 생태공원으로 조성키로 한 양산 당촌저수지 전경.

양산시가 주민 의견을 수렴해 용당동 당촌저수지를 생태공원으로 조성키로 했다.

양산시는 도시화가 가속화되고 무분별한 환경 파괴가 계속되면서 농업용 저수지 기능을 상실한 당촌저수지 일대를 부족한 주민들의 휴식공간 및 여가활동을 즐길 수 있는 생태공원으로 조성한다고 25일 밝혔다.

시의 이같은 결정은 지난해 5월부터 지역주민들이 당촌소류지내 죽전유료낚시터 허가 연장을 결산 반대하는 등 집단민원을 제기함에 따라 적극적으로 의견을 수렴한 결과다.

이외에도 당촌저수지는 농업용 저수지이지만, 저수지 주변에 주거지가 조성되고 도시개발이 급속히 이뤄짐에 따라 지역사회를 중심으로 저수지를 활용한 휴식 공원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시는 주민들의 민원 해결을 위해 죽전유료낚시터 임대 기간을 2020년 12월31일까지 만료하고 재임대를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어 시는 다음 달 ‘당촌저수지 활용방안 타당성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용역’을 착수한다. 양산시 용당동 1096번지 당촌저수지 일원 2만 9천396㎡ 규모에 저수지 활용방안과 오수처리계획 등 이에 따른 기본계획을 수립한다. 게다가 생태ㆍ휴양ㆍ조경 시설 등을 갖춘 생태 공원 조성 용역을 통해 공간 배치와 시설 입지 계획을 구체화 할 예정이다.

양산시 관계자는 “당촌저수지 활용방안에 대해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해 지역주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휴식공간이 될 수 있도록 계획을 수립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