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 살리려면 탈원전 정책 폐기해야
두산중 살리려면 탈원전 정책 폐기해야
  • 서울 이대형 기자
  • 승인 2020.05.24 2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지역 의원 공동성명 발표

고용ㆍ산업위기지역 지정 등

시ㆍ경남도에 방안 마련 촉구

미래통합당 창원지역 박완수(창원의창구)ㆍ강기윤(창원성산구)ㆍ윤한홍(마산회원구)ㆍ이달곤(진해)ㆍ최형두(마산합포구) 당선인 전원은 창원시와 경남도, 정부에 창원시의 고용 및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과 탈원전 정책 폐기 등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최근 두산중공업 측이 탈원전 정책에 따른 경영악화 등을 이유로 근로자 400명을 대상으로 휴업을 실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들은 지난 21일 통합당 의원연찬회를 마친 뒤 성명을 통해 "두산중공업은 휴업 인력에 대해 연말까지 향후 7개월간 70%의 임금을 지급할 계획이지만 지난 1분기 기준 적자폭이 10배가량 증가한 상황에서 경영정상화를 위한 근본적인 대책이 마련되지 않는다면 결국 대규모 실직과 폐업으로 이어질 것이 자명할 것"이라면서 "이 모든 문제들의 해법은 탈원전 정책 폐기에 있다"고 정부의 조치를 촉구했다.

또 창원과 경남지역 전반의 산업위기와 관련 "두산중공업의 소재인 창원성산구 뿐만 아니라 하청업체 등이 분포한 보다 폭넓은 권역에 대해 `산업 위기대응 특별지역`, `고용위기 지역` 지정을 정부에 적극 건의해 달라"고 창원시와 경남도에 촉구했다. 이들은 두산중공업의 이번 휴업 조치를 지적하면서 "경영진은 일방적이고 일시적인 휴업이 근본적인 해결책이 될 수 없다"면서 "근로자와 대화를 통해 상생 방안을 모색해달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