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 휴업 강행…노조 거리행진 예고
두산중 휴업 강행…노조 거리행진 예고
  • 김용락 기자
  • 승인 2020.05.20 18:5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부터 400여명 연말까지 휴업

대책위, 노동지청 앞 집회 예고

금속노조 성명 통해 두산그룹 규탄

두산중공업이 두 차례 명예퇴직 신청에 이어 휴업 조치를 강행하자 노조 측은 거리행진 집회를 열고 항의할 계획이다.

두산중공업은 지난 18일 사내 게시판을 통해 “추가 명예퇴직 이후 유휴인력이 해소되지 않아 일부 휴업을 실시한다”고 공지했다.

이에 21일부터 두산중공업 직원 400여 명이 휴업에 들어간다. 휴업 기간은 올 연말까지며, 평균 임금의 70%를 받는다.

앞서 1ㆍ2차 명퇴에는 총 750여 명이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휴업 강행 결정에 지난 13일 출범한 ‘두산그룹 구조조정 저지 투쟁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21일 창원고용노동지청 앞에서 두산중공업 규탄 집회를 열고 노동자 생존권 확보를 주장할 계획이다. 이날 집회에는 경남도청까지 거리행진도 포함돼 있다.

대책위는 금속노조 경남지부와 두산중공업ㆍ두산모트롤ㆍ두산메카텍ㆍ두산인프라코어 지회 노조 등으로 구성돼 있다.

대책위는 앞서 출범식에서 두산중공업 공기업화, 두산그룹 사주 일가의 경영권 반납 및 처벌을 주장한 바 있다.

이날 금속노조 경남지부도 성명을 내고 두산그룹 내 자구책 마련을 촉구했다. 경남지부는 “노동자들의 세금으로 정부가 두산그룹 지원을 했다면 그룹 내 종사자들의 고용유지가 필수적으로 이행돼야 한다”며 “그럼에도 두산중공업은 휴업을 빙자한 구조조정을 이어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용만 전 두산그룹 회장(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운운한 미래산업의 판은 정부와 국회가 아닌 두산그룹에서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유나 2020-05-25 12:35:28
회사 망했다고 그사람들 국민 세금으로 월급줘야하나요?ㅋㅋㅋㅋ
중소기업, 대기업들도 앞으로 망하면 그리해주시는거죠?ㅋㅋ
왠 공기업 진짜 어이가없네..
몇년간 사기업이었으면 이제 사기업인거지 과거에 공기업이었던거랑 뭔상관?
진짜 황당하네 ㅋㅋ

이유나 2020-05-25 12:33:53
황당하네 ㅋㅋ 무슨 공기업? 왜 국민이 망한 회사를 살려줘야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