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서 코로나19 완치 60대 극단적 선택
진주서 코로나19 완치 60대 극단적 선택
  • 이대근 기자
  • 승인 2020.05.19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소 우울증 겪어 심리치료 받아

확진 이후 불면증 등 증세 보여

진주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가 완치한 60대 여성이 극단적 선택을 해 끝내 숨졌다. 이 여성은 평소 우울증을 겪어 심리치료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진주보건소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코로나19 완치자 A씨(여ㆍ61)가 자택에서 극단적 선택을 해 숨졌다.

A씨는 지난 3월 31일 진주 윙스타워 온천 이용 확진자로부터 감염돼 확진 판정을 받고 한달 뒤인 지난달 30일 퇴원했다.

A씨는 코로나19 확진 이후 불면증 등 우울증 증세를 보여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의 극단적 선택 동기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