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내륙고속철도 노선 직선화해야
남부내륙고속철도 노선 직선화해야
  • 강보금 기자
  • 승인 2020.05.18 2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상의, 정부에 건의

‘합천~고성’구간 직선화

창원중앙역 연장 필요
남부내륙철도 노선 창원시, 창원상의 요구안

창원상공회의소가 18일 청와대와 국토교통부에 ‘남부내륙고속철도 노선 직선화 건의서’를 발송했다.

창원상의는 건의문을 통해 “현재 경남과 수도권을 잇는 고속열차의 운행편수가 절대적으로 부족한 실정이다. 특히 창원국가산업단지를 비롯해 기업밀집도가 높은 중ㆍ동부 지역의 고속열차 수요는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다”며 “그럼에도 남부내륙고속철도 건설 기본계획(안)은 합천에서 진주를 통과하는 등 열차 운행에 따른 혜택이 경남 서부권역에 한정됨으로써 열차개통의 효과가 적을 뿐 아니라 국토의 균형발전이라는 당초 취지에도 부합하지 않는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서 창원상의는 “경남 중ㆍ동부권역 기업은 특히 어려운 여건 하에서도 R&D를 통한 기술경쟁력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타 지역에 비해 열악한 KTX 운행체계 등 불리한 교통 환경으로 인해 R&D의 주체인 우수 인력이 지역근무를 기피하는 등 핵심인력 확보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동북아 최대 규모의 제2신항 건설, 스마트산업단지, 방위산업클러스터 시범단지, 수소산업의 메카 등으로 혁신하는 창원공단을 비롯한 경남 중ㆍ동부권역 경제권은 새로운 도약을 위한 준비를 착착 진행하고 있다. 이러한 측면에서 기업들의 KTX 증편 요구가 앞으로 더 크게 증가할 것이라는 점을 충분히 예상할 수 있다”고도 주장했다.

창원상의는 “그럼에도 기본계획(안)은 합천에서 진주를 통과하는 경남 서부권역에 치우쳐있을 뿐만 아니라 운행횟수도 전체의 1/3에 미치지 못하는 등 경제적 효과를 제대로 누리지 못하는 문제를 안고 있다. 또한 열차 운행에 따른 혜택이 경남 서부권역에 한정됨으로써 열차개통의 효과가 적을 뿐만 아니라 국토의 균형발전이라는 당초 취지에도 부합하지 않는다고 판단된다”고 개탄하며 “경남권역의 균형발전과 산업 성장을 위해 기업인들이 보다 편리하게 업무에 활용할 수 있도록 남부내륙철도 직선화 및 창원 중앙역 노선 연장을 건의했다”고 밝혔다.

한철수 창원상공회의소 회장은 “지역 경제계에서는 남부내륙철도의 성공적인 건설과 운영성과를 기대한다”며 “이를 위해 정부는 남부내륙철도 기본계획이 결정되기 전까지는 다양한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남부내륙철도 타당성 및 기본계획 용역’을 바탕으로 관계기관 노선협의 및 주민설명회 및 공청회’ 과정을 거쳐 오는 11월 ‘남부내륙철도 기본계획’을 고시하고, 12월 ‘남부내륙철도 기본 및 실시설계’를 발주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