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영ㆍ창원 인접 우곡저수지에 둘레길 개방
진영ㆍ창원 인접 우곡저수지에 둘레길 개방
  • 김용구 기자
  • 승인 2020.05.14 2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00m 수변 산책로 시민 개방

창원 데크로드 682m와 연결

서부권 새 관광코스로 활용
김해시가 창원과 인접한 진영 우곡저수지 수변에 둘레길을 조성했다. 사진은 해당 누리길 목교 전경.

김해시가 창원과 인접한 진영 우곡저수지 수변에 주민숙원사업인 둘레길을 조성해 시민에 개방했다.

시는 국비 4억 원, 시비 2억 원 등 6억 원을 들여 지난해 4월부터 조성한 ‘진영 우동누리길’ 조성 사업을 최근 마무리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국토교통부가 추진한 2018년 개발제한구역 환경문화사업 공모에 선정되면서 추진됐다.

개발제한구역 환경문화사업은 개발제한구역 내 각종 규제로 불편을 겪고 있는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누리길과 여가녹지공간 등을 조성할 수 있도록 국토부에서 매년 추진하는 공모사업이다.

이번 누리길 조성으로 앞서 창원시가 설치한 우곡지 데크로드(682m)와 이어져 우곡지 둘레길이 완성됐다. 우곡지는 행정구역상 진영읍 우동리에 속하지만 상류는 창원시에 속한다.

우동누리길은 진영읍 우동리 우곡저수지 주변 기존 포장길을 활용한 800m 길이 수변 산책로이다.

김해와 창원을 연결하는 55m 목교와 안전펜스 416m, 인명구조함 5개소, 돌계단 1개소, 정자 3개소, 벤치 8개소, 야외운동기구 6개소 등 안전과 휴식시설을 갖췄다.

누리길은 시민 생활 복지 향상은 물론 지역 간 유대감 형성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시는 우동누리길을 노무현 대통령 생가가 있는 봉하마을, 옛 진영역을 새롭게 단장한 진영역사공원과 연계해 진영의 새로운 관광코스로 활용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개발제한구역 내 풍부한 녹지와 뛰어난 자연경관을 활용해 시민들에게 보다 여유 있고 조화로운 삶을 제공하고 자연과 함께 휴식을 즐길 수 있는 힐링공간을 마련하겠다”며 “개발제한구역 내 주민들의 생활 불편을 줄일 수 있는 주민지원사업을 다각도로 발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