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성곤 시장, 코로나 캠페인 2개 참여
허성곤 시장, 코로나 캠페인 2개 참여
  • 김용구 기자
  • 승인 2020.05.10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희망릴레이ㆍ스테이 스트롱

"함께 이겨내자" 메시지 전해
허성곤 김해시장이 코로나19 극복 희망릴레이에 참여하며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김해시는 지난 7일 허성곤 김해시장이 코로나19 극복 희망릴레이와 스테이 스트롱(Stay Strong, 강하게 버티자) 2개 캠페인에 동참했다고 10일 밝혔다.

희망릴레이는 코로나19 사태로 고군분투하는 의료진과 방역당국 관계자, 어려움을 겪는 대한민국 많은 이들에게 희망을 전하고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처음 시작했으며 지목된 사람이 SNS에 응원문구를 게재하고 다시 3명을 추천하는 형식으로 이뤄지는 캠페인이다.

박일호 밀양시장의 지목으로 캠페인에 참여한 허 시장은 `56만 김해시민과 함께 응원합니다. 힘내라 대한민국! 힘내라 소상공인! 코로나19 함께 하면 극복할 수 있습니다`라는 희망 메시지를 전했다.

허 시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모든 분들께 희망을 드릴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생활 속 거리두기 적극 실천으로 코로나19 종식을 앞당기자"고 말했다.

허 시장은 다음 주자로 허성무 창원시장, 박종훈 경남도교육감, 김형수 김해시의회의장을 지목했다.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의 경우 김해시와 깊은 인연을 가진 나라 인도의 스리프리야 란가나탄 주한대사의 지목으로 이뤄졌다.

스테이 스트롱은 코로나19 극복 연대 메시지를 전 세계로 확산시키기 위해 올 초 외교부에서 시작한 SNS 캠페인으로 자신만의 응원문구를 담은 로고를 만들어 SNS에 게시하고 이를 이어갈 3명을 지목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허성곤 시장은 `Solid Cooperation(굳건한 협력)`이라는 메시지를 전하며 "전 세계가 굳건한 협력과 지혜를 공유하는 등 힘을 합쳐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해 나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허 시장은 다음 주자로 국제자매ㆍ우호협력도시인 미국 레이크우드시의 돈 앤더슨 시장과 중국 무석시의 두시오강 시장, 일본 무나카타시의 이즈 미사코 시장을 지목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