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정신장애인 인권유린 조사하라”
“도내 정신장애인 인권유린 조사하라”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0.05.08 0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장애인단체 기자회견

정신보건정책 개선 촉구
경남장애인인권연대 등 11개 장애인 단체가 7일 경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내 정신장애인 인권유린 행위 개선을 촉구하고 있다.

경남장애인인권연대 등 11개 장애인 단체는 7일 경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는 정신병원 내 정신장애인 인권유린을 조사하고 지역사회에서 공존할 수 있도록 책임을 다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지난달 20일 합천의 한 정신병원에서 50대 간호사가 환자를 넘어뜨려 숨지게 했다”며 “이처럼 도내 정신병원 내 정신장애인에 대한 인권유린이 심각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 사회는 아직도 정신장애인을 사회와 격리된 수용시설에 모아놓고 이들의 인권에 대해 방관하고 있다”며 “입원 중심의 정신보건 정책은 병원을 수용시설로 만들고, 이런 시스템이 지속하는 한 정신장애인의 인권 문제는 해결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