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장, 탈원전 속도 조절론 반대”
“창원시장, 탈원전 속도 조절론 반대”
  • 강보금 기자
  • 승인 2020.05.07 0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창진환경연합, 시의회 기자회견

해외 친환경에너지 방향 역행 지적

“통합당 입김 지역 이기주의 표본”
마창진 환경운동연합은 6일 창원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창원시장의 탈원전 정책 속도조절론을 반대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경남지역 환경단체가 허성무 창원시장의 탈원전 정책 속도 조절에 반대한다고 목소리를 냈다.

마창진 환경운동연합은 6일 창원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창원시장의 탈원전 정책 속도조절론을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허 시장은 지난달 27일 시정 건의사업 실행력 강화 보고회에서 정부의 에너지 전환 정책이 지역 일자리 문제와 충돌하기 때문에 에너지전환정책의 속도를 늦추기 위한 공론화가 필요하다고 밝힌 바 있다.

기자회견에서 이 단체는 “일자리와 산업이 중요하고 정무적인 판단이 필요하다고 하지만 국민의 안전과 생명이 걸릴 문제를 넘어설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독일, 사우디 등 전 세계가 기후 변화 대책에 논의하고 탈원전과 친환경에너지를 추진하는 상황에서의 창원시장의 탈원전 속도 조절론은 세계적 흐름과 역행하는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미래통합당은 지난 대선과 총선에서 탈원전을 반대하는 공약을 핵심으로 삼았지만 국민의 지지를 받지 못했다”며 “창원지역에 통합당이 모두 승리했다고 해서 탈원전 속도를 조절한다는 것을 지역 이기주의”라고 주장했다.

이어 “두산중공업의 어려움은 원전 때문이 아니라 경영진의 책임”이라며 “창원 지역 경제의 어려움 역시 철강, 조선업의 장기 불황 때문이지 원전 때문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