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 등 8개 공공기관,‘부산 사회적경제 지원 기금(BEF)’전달
기보 등 8개 공공기관,‘부산 사회적경제 지원 기금(BEF)’전달
  • 정석정 기자
  • 승인 2020.05.03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술보증기금등 부산지역 8개 공공기관*은 29일(수) 부산국제금융센터(BIFC)에서 부산 사회적경제 지원 기금(BEF**) 10억 4천만원을 기금 운영 관리기관인 (사)사회적기업연구원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기술보증기금, 부산도시공사, 부산항만공사, 주택도시보증공사, 한국남부발전, 한국예탁결제원, 한국자산관리공사, 한국주택금융공사

**Busan Embracement Fund for Social Economic Development의 약칭, 사회적경제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부산지역 8개 공공기관이 조성한 기금(’18년부터 5년간 50억원)으로 (사)사회적기업연구원(이사장 조영복)이 위탁운영하고 있다.



기보를 포함한 부산 8개 공공기관은 부산지역 사회적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해 지난 2년간 17억9천만원 규모의 기금을 마련해 지금까지 100여개 사회적경제기업에 금융 지원, 투자, 컨설팅 등을 복합 지원해 왔다.



올해 지원대상 기업은 부산지역의 (예비)사회적기업, 마을기업, (사회적)협동조합, 자활기업 및 소셜벤처 등 사회적경제기업으로, 지난 3월 공모를 거쳐 총 25개 기업이 최종 선정됐다. 최종 선정된 기업에 대해서는 성장단계별로 기업당 투자(최대 20백만원), 무상 대출(최대 50백만원) 등 총 6억8천만원의 금융 지원을 할 예정이다.



금융지원 사업 외에도 이번에 전달된 지원 기금은 크라우드펀드 매칭, 경영컨설팅, 성장지원 교육, 협동조합 설립 등으로 활용되어 부산 지역 사회적경제기업의 창업과 성장을 도울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