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려해상국립공원 지정 50년 `한` 풀어보자
한려해상국립공원 지정 50년 `한` 풀어보자
  • 경남매일
  • 승인 2020.04.23 2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자치부 국장대우 박성렬

남해군은 지난 16일 오후 남해마늘연구소 회의실에서 지난해 10월 착수보고회를 시작으로 약 7개월간 진행했던 한려해상국립공원 구역 조정을 위한 타당성 검토 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에는 장충남 남해군수를 비롯해 박종길 군의회 의장 및 군의원, 한려해상국립공원 구역 조정을 위한 상설협의체 박삼준, 박덕정 회장과 회원, 공원사무소 관계자, 용역사, 남해군 관계자, 한려해상국립공원 구역에 속한 마을 이장 등 40여 명이 참석해 진행됐다.

이번 보고회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참석 범위를 최대한 축소해 진행됐으며 보고회 주요 내용으로는 △공원구역 해제와 편입에 대한 구역 조정안 △향후 공원계획(시설) 반영 사업에 대한 요구 △주민 의견에 따른 제도 개선안 등에 대해 그간 추진사항 등을 발표했다.

남해군은 지난해 1월 상설협의체 구성을 시작으로 주민 토론회 및 간담회를 총 6회 실시했으며 올해 1월 중간보고 이후에는 각 마을에 방문해 현장 조사를 실시하고 주민 의견을 수렴하는 등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하기 위해 다각도로 노력해 왔다.

특히 최종보고회 개최 전 3월 초에는 환경부 해제기준안과 주민 요구에 따라 구분해 작성된 국립공원 구역 조정(안)을 해당 읍, 면 행정복지센터와 환경녹지과에서 1주간 열람토록 했으며 충분한 열람을 위해 열람 기간을 추가로 1주간 더 연장했다.

게다가 도면 열람 기간을 연장하며 접수한 주민 의견은 최종 구역 조정안에 빠짐없이 반영하기 위해 용역 기간을 2주 더 연장해 용역에 내실을 기하는 등 행정의 발 빠른 대처 모습도 보였다.

한려해상국립공원 구역 조정안에 대한 의견이 있는 마을에는 직접 방문해 의견을 수렴했으며 도면 열람 기간에는 국립공원 구역 조정에 관한 설문조사도 동시에 실시했다.

구역이 속한 면사무소에는 설문지 400장, 그 외 면사무소에는 300장을 비치해 지역 주민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열성도 보였다.

남해군 관계자는 "최근 남해군에서 최종보고회를 생략하고 환경부에 용역 결과를 이미 제출했다는 근거 없는 소문이 퍼져 행정에 대한 지역주민의 신뢰가 훼손되기도 했다"며 "50년간 국립공원으로 지정돼 불편을 겪어온 지역주민에게 또 다른 고통과 피해를 주지 않도록 주민들의 의견이 충분히 반영된 보고서를 환경부에 제출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남해군은 주민 의견을 반영한 최종 구역 조정안 열람을 오는 5월 초 추가 실시한 후 최종 보고회에서 발표한 내용을 바탕으로 최종 보고서를 작성해 5월 중 환경부에 제출할 계획을 밝혔다.

한편, 청정 보물섬 남해군 한려해상국립공원 구역 조정에 포함된 5개 면 주민들은 한려해상국립공원은 이름 그대로 한려해상의 국립공원인데 "인근 거제시와 통영시의 한려해상국립공원 구역은 육지의 편입 비율이 20%인데 비해 남해군은 60%를 상회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며 "이번에는 반드시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인근 편입 구역과 같이 편입 구역을 꼭 조정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려해상국립공원 구역에 편입된 청정 보물섬 해당 남해군민들은 약 50년 동안을 너무도 허무한 세월을 보냈다면서 지금부터라도 사심 없는 올바른 한려해상국립공원 구역의 조정이 이뤄지길 정말 순박하고 착한 마음으로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