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만공사, 북항 1단계 재개발사업 마리나 등 5개 공사 연내 착공
부산항만공사, 북항 1단계 재개발사업 마리나 등 5개 공사 연내 착공
  • 정석정 기자
  • 승인 2020.04.08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항만공사가 부산항 북항 1단계 재개발사업의 기반시설 조성을 위해 이미 착공한 세부 공사들은 정상 추진 중이며, 2022년 준공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나머지 공사들도 조속히 발주·착공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금년 내 추가로 발주·착공 예정인 공사는 제1차도교 및 친수공원(우선시공분, 잔여분), 마리나, 1-2단계 조성공사 등 총 5건으로 약 2천800억 원 규모이다.



제1차도교는 마리나지구와 1-2단계(연안여객터미널 일원) 구간을 연결하는 연장 100m 왕복 4차선이며, 재개발사업지 방문객 뿐만 아니라 충장대로를 우회하는 차량 등이 이용함으로써 주변 교통량 분산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제1차도교 공사는 지난 2월 18일 공고하여 총 6개 컨소시엄이 입찰에 참여하였으며, 종합심사*를 거쳐 오는 5월말 시공사를 선정할 예정이다.

수변공간을 시민들에게 돌려주고 북항을 세계적인 해양관광거점으로 조성하기 위해 추진되는 사업으로써 재개발사업지의 약 17%인 19만㎡를 여가 및 휴식, 문화 및 해양레저 활동을 위한 공간으로 조성할 예정이다.



BPA는 재개발사업지 조기 활성화를 위해 부산역과 크루즈부두 사이 친수공원 일부구간(5.8만㎡)을 우선 시공할 예정이며, 이 중 지하주차장 공사현장과 야영장 구간을 제외한 일부구간(2.5만㎡)을 금년 말 조기 개장할 계획이다. 동 공사는 지난 3월 6일 공고하여 총 13개 컨소시엄이 입찰에 참여하였으며, 오는 5월말 시공사를 선정할 예정이다.



마리나 시공사 선정을 위한 공고는 지난 3월 31일 시행되었으며 4월 14일까지 입찰참가자격 사전심사 신청서를 접수하며, 입찰에는 최근 10년 이내 준공된 1건의 마리나시설 시공실적을 보유한 업체가 참가할 수 있다.



1-2단계는 연안여객터미널 일원에 부지를 조성하는 것으로 해양문화지구*와 공원, 연안유람선터미널 등의 시설이 계획되어 있으며, 입찰참가 조건은 BPA 내부 검토 중이며, 4월중 발주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