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형 긴급재난지원금, 정부보다 선지급
경남형 긴급재난지원금, 정부보다 선지급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0.04.08 0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사랑카드로 최대 50만원

다음 주 초 선별ㆍ이달 중 실행

김 지사 “사각지대 어떤 방식 지원”
코로나19 대응 브리핑하는 김경수 경남지사.

“전 국민 100만 원 긴급재난지원금을 쏘아 올린 김경수 도지사, 이번에는….” 경남도가 정부가 논의 중인 긴급재난지원금과는 별도로 ‘경남형 긴급재난지원금’을 선(先)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7일 오전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비대면 온라인 브리핑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지원대상은 도내 중위소득 100% 이하(소득 하위 50%) 가구다. 정부의 1차 추경으로 지원이 확정된 20만 8천가구를 제외하면, 48만 3천가구가 지원대상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소득하위 25%는 중앙정부의 1차 추경으로 이미 지원이 시작됐고, 소득 하위 50%는 경남형 긴급재난지원금을 통해 우선 지원받게 된다.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은 정부가 발표한 대로 소득하위 70%, 혹은 국회의 논의를 거쳐 전 국민 100%를 지원할 예정이다. 경남형 긴급재난지원금은 1인 가구 20만 원, 2인 가구 30만 원, 3인 가구 40만 원, 4인 가구 이상은 50만 원을 선불카드인 경남사랑카드로 지원한다.

도는 건강보험료 납부 데이터를 활용해 사전에 지원대상자를 먼저 선별하고, 지원대상자에게 개별적으로 통지한다. 다음 주 초에 결정돼 이달 중 지급될 것으로 보인다. 선불카드를 지급받을 때 읍면동 사무소를 한 번만 방문하면 된다.

김 지사는 “건강보험료를 기준으로 지급할 때 발생하는 사각지대에 대해서는 어떤 방식으로든 지원하겠다”면서 “국회에서 전 국민에게 긴급재난지원금을 보편적으로 지급하는 방안을 신속하게 결정해 주시기를 간곡하게 요청 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방정부에서 어려운 분들에게 추가적인 지원을 할 수 있도록 중앙의 지원금은 전액 국비로 추진돼야 한다”며 “전문가의 의견을 들어서 마련해 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